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보수당 대표 경선 1차 투표서 존슨 압도적 1위…3명 탈락

헌트 외무·고브 환경장관, 2·3위로 존슨 뒤쫓아
보수당 당대표 경선 1차 투표서 1위를 차지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보수당 당대표 경선 1차 투표서 1위를 차지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집권 보수당 당대표 경선 1차 투표에서 예상대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압도적인 표차로 1위를 기록했다.

10명의 후보자 중 3명은 경선 기준에 못 미쳐 탈락했다.

영국 보수당은 이날 오전 하원에서 당대표 경선 1차 투표를 실시했다.

앞서 지난 10일 후보등록 마감 결과 모두 10명이 당대표직에 출사표를 던졌다.

구체적으로 마이클 고브 환경장관, 맷 핸콕 보건부 장관,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 사지드 자비드 내무장관, 로리 스튜어트 국제개발부 장관 등 현역장관 5명과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에스더 맥베이 전 고용연금부 장관, 도미니크 랍 전 브렉시트부 장관, 앤드리아 레드섬 전 하원 원내총무, 마크 하퍼 전 제1 원내총무 등 전직 각료 및 당지도부 출신 5명이다.

지난 11∼12일 선거운동에 이어 이날 보수당 의원 313명이 등록 후보들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했다.

집계 결과 존슨 전 외무장관이 모두 114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헌트 외무장관이 43표를 얻은 것과 비교하면 무려 3배 가까운 지지를 얻은 셈이다.

고브 환경장관이 37표, 랍 전 브렉시트부 장관이 27표, 자비드 내무장관이 23표로 톱5에 들었다.

이어 핸콕 보건부 장관이 20표, 스튜어트 국제개발부 장관이 19표를 획득했다.

레드섬 전 하원 원내대표(11표)와 하퍼 전 제1 원내총무(10표), 맥베이 전 고용연금부 장관(9표) 등은 탈락했다.

당초 보수당 당대표 경선은 가장 득표수가 적은 후보자를 탈락시키는 방식을 택해왔다.

그러나 이번 경선에 여러 명의 후보가 몰린 데다, 여름 휴회기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해 1차 투표에서 보수당 의원의 5%(17표)의 지지를 얻지 못할 경우 탈락시키기로 했다.

보수당은 1차 경선에서 살아남은 후보 7명을 대상으로 오는 18일 2차 투표를 실시한다.

2차 투표에서는 33표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하며, 전원이 이를 넘길 경우에는 최저득표자가 탈락한다.

보수당은 19일과 20일에도 이같은 방식으로 투표를 진행해 최종 2명의 후보를 남긴 뒤 약 12만명에 달하는 전체 보수당원이 우편 투표를 통해 최종 당대표를 선출한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22일 시작하는 주에 새 보수당 당대표가 선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임 당대표는 테리사 메이 총리로부터 영국 총리직을 승계받는다.

앞서 메이 총리는 의회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이 잇따라 부결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 7일 보수당 당대표직에서 공식적으로 물러났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2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