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이잉원 "홍콩 사건, 일국양제 수용 불가 이유 보여줘"

송고시간2019-06-13 18:38

대만 정부, 홍콩 여행 안전 경보 내려

담화 발표하는 차이잉원 총통
담화 발표하는 차이잉원 총통

[EPA=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진행 중인 가운데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홍콩과 같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수용 불가 입장을 재천명했다.

13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이날 총통부에서 발표한 담화에서 "이번 (홍콩) 사건이 대만인들에게 준 느낌은 일국양제는 안 된다, 특히 민주화된 대만은 일국양제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집권여당인 민주진보당(민진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결정된 그는 "홍콩의 항쟁은 대만인들이 현재의 민주 제도와 생활 방식을 더욱 소중하게 여기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차이 총통은 "총통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대만의 민주와 주권을 수호하는 것"이라며 "차이잉원이 여기 있는 한 대만의 주권과 민주가 파괴되는 일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이 총통은 홍콩 경찰이 최루 가스와 고무총탄으로 민중을 대하는 것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면서 홍콩 인민은 민주와 자유를 추구하고 자신의 생활 방식을 결정할 자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만은 아시아의 민주 보루로서 영원히 이러한 보편적 세계 가치관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정부가 대만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주한 홍콩인을 대만으로 보내겠다는 것을 명분으로 범죄인 인도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차이 총통은 '악법의 방조자'가 되지 않겠다면서 용의자 송환을 받지 않겠다는 뜻도 재차 천명했다.

그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화민국의 주권도 침해한다"며 "우리는 (범죄인 송환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만 정부는 이날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홍콩을 여행경고 지역으로 지정하면서 대만 시민들이 홍콩에 당분간 가지 말 것을 권고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66400005

title : 김호중, 전 여자친구 폭행 의혹도…소속사 "허위사실 법적대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