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문종 "이미 탈당선언 한 것과 마찬가지…40∼50명 동조할것"

"황교안, 보수 중심역할 하기 어렵다…사과만 해서 '애플당'이란 말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은 13일 "저는 이미 탈당을 선언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오는 10∼12월 많으면 40∼50명의 한국당 의원도 (탈당에) 동조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대한애국당으로의 탈당설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한국당과 바깥에 있는 태극기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 이를 위해 바깥 분위기를 당내에서 수렴할 수 있는 소통의 역할을 누군가 해야 한다"며 "그래서 지금은 오히려 가까운 한국당 의원들에게는 '그냥 당에 있는 게 좋겠다'고 말한다"고 했다.

그는 친박계 김진태 의원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저는 바깥에 나가서 보수의 대동단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고, 김 의원은 아직도 한국당 내에서 문제를 해결해 보는 것이 좋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김 의원 입장에서도 황교안 대표 등에 대해 굉장히 섭섭하게 생각하는 일들이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1대 총선과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태극기 세력까지 다 합쳐 보수우익이 이기기 위해서는 바깥에서 텐트를 치는 것이 맞고, 이를 위한 구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에 대해서는 "보수의 중심 역할을 하기 어렵다고 본다"며 "황 대표의 리더십 등이 걱정스럽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황 대표는 보수 우익의 가치를 확실히 천명하고 몸으로 실현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부족하다"며 "탄핵 문제에 대해서도 황 대표가 마치 탄핵에 동조했던 세력처럼 보인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바깥에서는 심지어 '애플당'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황 대표가 사과만 연속으로 하고 있다"며 "보수 우익의 간절한 요구에 대해서는 해답을 못 내고 있어서 민심과 점점 멀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문종 애국당行 시사, 보수표 분산 현실로? (CG)
홍문종 애국당行 시사, 보수표 분산 현실로? (CG)[연합뉴스TV 제공]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