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北 불법 해상환적 우려, 우방국과 공유하고 있어"

"美, 대북제재委에 문제제기 서한"…한국도 동맹국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져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 장면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6월~8월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 모습. 2019.3.13 [안보리 대북제재위 보고서 캡처]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외교부는 북한이 불법 해상 환적으로 정제유를 취득함으로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규정한 올해 유류 도입 한도를 이미 넘겼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우방국들과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에 문제를 제기하며 보낸 서한에 한국도 서명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확인 못 해 드리는 사안"이라면서도 "정부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은 미국이 대북제재위에 서한을 보내 북한이 올해 들어 총 79차례 정제유를 불법 환적했고, 정제유 연간 취득 상한선인 50만 배럴을 넘겨 안보리 제재를 위반했다며 조치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문서에 호주와 프랑스·일본·독일 등 미국의 일부 동맹국이 서명했다고 전했으며, 한국 정부도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