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금력 경쟁 안된다"…부산시 금고 지정 개선방안 토론회

"자금력 경쟁 안된다"…부산시 금고 지정 개선방안 토론회 - 1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20년 하반기에 정해질 부산시 금고 지정과 관련해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가 13일 오후 부산시의회 중회의실에서 부산경실련과 지방분권 부산시민연대, 시민대안정책연구소 주최로 열렸다.

조용언 동아대 경영학부 교수(부산경실련 집행위원장)가 진행한 이날 토론회에는 김대래 부산경실련 공동대표와 박재율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상임대표, 부산시, 부산시의회,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도한영 부산경실련 사무처장은 금고 지정 기준 등을 소개하면서 "최근 행정안전부가 지자체 금고 선정에서 과도한 경쟁을 막고자 새로운 평가 기준을 마련했으나 출연금 경쟁이 이자 경쟁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서울에 본사를 둔 시중은행이 막대한 자금력으로 지역은행을 죽인다면 지방 살리기와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돈의 논리로만 경쟁한다면 지역은행은 설 자리가 없어지고 그 피해는 지역상공인과 부산 시민에게 돌아갈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부산시 금고 지정 및 운영조례를 발의한 김문기 부산시의원은 "그동안 부산시 금고를 부산은행이 독점해왔다"며 "이번 시 금고 지정 조례 제정이 지역은행을 죽이거나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한 경쟁을 거쳐 부산 시민이 금고를 통해 더 많은 혜택을 받도록 하자는 취지다"고 설명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