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호 조직개편' 급제동…경기의회 조례안 상정보류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각 상임위원회 의견 수렴이 더 필요하다며 민선 7기 경기도가 내놓은 두 번째 조직개편과 관련한 조례안 상정을 보류했다.

13일 도의회에 따르면 소관 상임위원회인 기획재정위원회는 도가 제출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이날 회의에 상정하지 않고 다른 조례안 3건만 심의했다.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개편안이 도의회와 충분한 사전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데다 개편방침을 두고 논란에 휩싸이자 상임위별로 의견을 더 수렴한 후 심의하기로 한 것이다.

정대운(민주·광명2) 기획재정위원장은 "각 상임위 의견을 오늘 중 다 넘겨받아 이를 참고해 합리적인 조직개편 방안을 찾겠다. 다음 주 중반 회의를 열어 안건을 심의하겠다"고 말했다.

개편안에는 도가 노동국, 공정국 등 3개국을 신설하고 과 폐지, 통합, 신설 등을 통해 기존 145개였던 과를 140개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문화체육관광국 소관이던 콘텐츠산업과를 경제실로 이관하려는 것에 대해 경제 논리에 치중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고, 경기북부지역에서 복지정책을 맡던 복지여성실을 폐지하려는 방침을 두고는 북부 홀대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앞서 도의회 민주당도 지난 11일 주간논평을 통해 "도의 개편안이 도민 삶의 질로 이어질 수 있다면 바람직하겠지만 방만한 인력 운용을 통한 조직확대라면 연속적인 인력증원과 기관 증설을 불러올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3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