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의회서 북한포럼 개최…'단계적 해법' 주장도 나와

아태의원코커스 주최…북미지역 이산가족 상봉 문제 등도 논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연방의회 레이번빌딩에서 아시아태평양의원코커스(CAPAC) 주최로 '북한포럼'(Congressional Forum on North Korea)이 열렸다.

포럼에 참석한 미주민주참여포럼(대표 최광철)에 따르면 CAPAC 의장 주디 추(캘리포니아) 연방하원의원이 주최한 이날 포럼에서는 비핵화와 대북 경제제재 해제, 인도주의적 대북지원, 북미이산가족 상봉 문제 등이 두루 다뤄졌다.

미국 연방의회 레이번빌딩에서 열린 북한포럼
미국 연방의회 레이번빌딩에서 열린 북한포럼[미주민주참여포럼 제공]

포럼에는 한국계 앤디 김(뉴저지) 의원과 마크 다카노, 브래드 셔먼, 카렌 바스, 테드 류, 그레이스 맹, TJ 콕스 등 연방의원 9명이 참석했다.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 위원장인 셔먼 의원은 "북한 핵문제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해결은 미국의 궁극적 목표이어야 한다는 점을 전제로, 현재의 맥시멈 프레셔(최대 압박) 전략으로는 북한 비핵화가 요원한 것으로 보이며 트럼프 행정부는 김정은 위원장과 말로 하는 친분과시에 앞서 현재 빅딜 전략보다 맥시멈 프레셔를 다소 누그러뜨릴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고 미주민주참여포럼 측은 전했다.

셔먼 의원은 "북한도 비핵화 로드맵에 따른 동결·신고·검증 등 전 과정에서 투명성을 정확히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단계적 해법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패널로 참석한 미국평화연구소(USIP) 프랭크 엄 박사는 "미국 행정부와 북한 당국의 전향적 자세와 더불어 미국도 이제는 단계적 해법을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양국 간에 신뢰구축이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미주민주참여포럼 측은 전했다.

이날 포럼에서 인도주의적 대북지원 분야에서는 2017년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로 결핵퇴치 등 인도주의적 사업에 커다란 난관이 있다며 여행금지 조치의 해제 필요성을 제기하는 의견도 나왔다.

이밖에 북미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관련해 이산가족 대표로 나온 이차희·김순복 할머니는 재미 한국인들의 이산 현실을 말하면서 어떤 희생이 있더라도 생전에 꼭 북미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