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싼 월세에도 환경은 열악…대학생들 "자취생도 사람이다"

사회변혁노동자당 학생위, 주거실태 조사…"민간임대주택 공적 통제 필요"
대학 자취생들의 기자회견
대학 자취생들의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13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사회변혁노동자당 학생위원회가 '서울지역 대학 자취생 주거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6.13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에서 혼자 자취하는 대학생들은 한 달 생활비의 절반 이상을 주거비로 쓰고 주거 환경도 충분치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회변혁노동자당 학생위원회는 1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취생도 사람이다"라면서 "정부는 임대료 상한제, 최저 주거기준 미달 시설 개선, 민간 임대주택의 공공주택 전환 등의 정책을 도입하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위원회는 지난 5월 13일부터 이달 7일까지 서울에서 자취하는 대학생 341명의 주거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학생들의 월평균 생활비는 93만 2천원이며, 이중 주거비가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원회 측은 20만∼40만, 40만∼60만, 60만∼80만 등 20만원 간격으로 답변 구간으로 나눠 구간의 평균값과 구간별 응답 비율을 합산해 이를 계산했다고 설명했다.

자취하면서 내는 월세, 공과금, 보증금의 월별 이자 등을 합해 계산한 월평균 주거비는 49만원이었다. 한 달 평균 생활비의 52.7%로 절반을 넘는 수치였다.

주거 형태로 보면 원룸(78.6%)이 가장 많았다. 투룸(6.2%), 셰어하우스(4.7%), 하숙(3.5%), 오피스텔(3.5%), 고시원(2.1%) 등이 뒤를 이었다.

주거 면적 최저 기준인 1인당 14㎡(약 4.2평)에 미치지 못한 경우도 22.6%였다.

학생들은 높은 수준의 주거비(55.2%·이하 중복 응답), 좁은 주거면적(47.4%), 열악한 방음·환기·냉난방 시설(43.1%)에 불만을 토로했다.

주거비 지원 및 임대료 규제, 대학생 공공주택 확충, 주거면적·안전시설·냉난방·방음 등 주거 환경 규제 등을 원하는 학생도 많았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위원회는 "교육부의 수도권 대학 기숙사 수용률 등 통계를 살펴보면 기숙사에 입주한 학생의 약 두 배가 민간 임대시장에서 주거 문제를 해결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주거비가 월 소득의 20%를 넘지 않을 것을 권고한다"며 "대학생의 인간다운 주거를 보장하려면 대학가 민간 임대주택에 대한 공적 통제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