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故 이희호 여사 사흘째 추모 발길…홍남기·최태원 조문(종합)

"나라의 큰 어른 잃어 애통"…동교동 사저 경호부대도 단체 조문
진선미·박상기·한명숙 애도행렬…장례위 "6천명 이상 다녀가"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6.1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의 조문 셋째 날인 13일에도 이 여사의 빈소는 차분한 분위기 속 추모객 발길이 이어졌다.

문희상 국회의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 박상기 법무부 장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조문이 시작되는 오전 9시 정각에 맞춰 가장 일찍 빈소를 찾았다.

조문을 마친 홍 부총리는 이 여사에 대해 "자주 뵙지는 못했다"면서도 "고인께서 평생 해오셨던 민주화와 여권신장, 남북 평화통일에 대한 헌신과 기여를 이번에 다시 생각하고 기억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번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9시 10분께 최태원 회장도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안내를 받아 빈소에 도착했다.

최 회장은 "나라의 큰 어른을 잃은 것 같아서 애통하다"고 짧은 입장을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빈소를 찾아 "김대중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추구하신 민주, 인권, 평화의 가치와 정신을 우리 150만 광주시민들이 계속해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고 이희호 여사 빈소 찾은 진선미 장관
고 이희호 여사 빈소 찾은 진선미 장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6.13 kane@yna.co.kr

오후 들어서 고인을 추모하려는 각계 인사들의 애도 행렬로 빈소는 더욱 붐볐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수행 후 귀국해 곧장 빈소를 찾았다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권신장에 일정하게 기여해주신 부분들을 저희가 받들어서 열심히 노력해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존재만으로도 엄청 의지가 됐었는데 그리움까지 원동력으로 삼아 더 좋은 사회로 만들어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는 다짐을 해보게 됐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저에게 애도의 마음을 유족분들께 전해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도 조문을 마치고 나와 "우리가 한 시대를 마감하면서,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면서 새로운 역동의 시대를 맞이할 것 같다. 그것이 우리 후손들이 살아가야 할 기본자세"라며 영면을 기원했다.

당원들과 함께 단체 조문을 온 같은 당 김상희 의원도 "1세대 페미니스트였던 이 여사님을 보내면서 대한민국의 역사와 대한민국 여성사의 페이지가 넘어가는 것을 체감했다"며 애도를 표시했다.

평화당 정대철 고문은 모친인 이태영 박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중매를 선 일화를 전하며 "늘 당신들이 결혼하는데 소개해준 할머니라고 존경하고 좋아하셨던 그런 기억이 있다"며 "이 여사가 대통령 개국 공신 1호"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희호 여사 단체 조문하는 동교동 사저 경호팀
이희호 여사 단체 조문하는 동교동 사저 경호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에서 동교동 사저 경호팀 소속 경찰관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2019.6.13 kane@yna.co.kr

이 여사의 동교동 사저 경호를 담당한 경찰 기동대원 40여명도 "경호부대가 당연히 왔다 가는 게 도리"라며 단체 조문을 했다.

이 밖에도 한승수·한명숙 전 국무총리,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장,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최고위원, 민주당 인재근·최인호·금태섭 의원, 자유한국당 박순자·박대출 의원, 강기갑·이부영 전 의원,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 함세웅 신부, 배우 추상미,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 대사, 주한 케냐·앙골라·가나 대사관 관계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 등이 빈소를 다녀갔다.

김성재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현재 오신 분들이 6천명이 넘었다. 방명록에 쓰신 분만 이러니까 안 쓰신 분들은 얼마만큼 될지 모르겠다"며 "벌써 마음으로 이 여사님을 모시는 것"이라고 말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