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원 공사장 추락사 노동자 유족 "사고 재수사 촉구"

시민사회단체, 사고 엘리베이터 관리주체인 건축주 고발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지난 4월 경기 수원의 아파트형 공장 신축 공사현장에서 추락해 숨진 20대 노동자의 유가족과 시민단체가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했다.

고 김태규씨 사망사고 재수사 촉구 기자회견
고 김태규씨 사망사고 재수사 촉구 기자회견(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13일 오전 경기 수원시 수원검찰청사 앞에서 지난 4월 발생한 고 김태규씨 사망사고와 관련, 유족과 시민단체가 재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019.6.13

'청년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님 산재사망 대책회의'는 13일 오전 경기 수원 광교신도시 수원검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가 난) 엘리베이터 5층에서 정확히 어떤 원인에 의해 고인이 추락하게 됐는지 철저히 재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인 김태규(26) 씨의 누나는 "태규가 가만히 서 있다가 뚝 떨어져 사고를 당했다는 말을 믿을 수 없다"며 "억울하고 분해서 못 살겠다. 5층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엘리베이터 관리 주체인 건축주를 피고발인에 포함, 해당 엘리베이터의 사용승인 여부 등을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하기로 했다.

김 씨는 지난 4월 10일 수원시 권선구의 한 아파트형 공장 신축 공사현장 5층 화물용 엘리베이터에서 추락해 숨졌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이번 사고의 책임이 있는 현장 관계자 2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송치받아 수사하고 있다.

유족과 시민단체들은 이 사고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달라며 그동안 경기도의회와 국회 등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왔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3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