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RNewswire] 클레버탭, 최신 산업 벤치마크 보고서 발표

-- 86%의 사용자들이 첫 2주 이내에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들의 사용을 중단해

-- 30억 개 이상의 이벤트들을 분석한 결과, 마케터들이 166억 달러 시장 점유율에 대해 치열한 경쟁에 직면해 있다는 사실 드러나[1]

(마운틴뷰, 캘리포니아주 2019년 6월 12일 PRNewswire=연합뉴스) 풀스택 고객 라이프사이클과 마케팅 플랫폼인 클레버탭(CleverTap[https://clevertap.com/ ])은 오늘, 치열한 경쟁시장 환경에 있는 마케터들과 앱 퍼블리셔들을 위한 트렌드, 도전과제, 최고의 프랙티스들을 나타내는 음식 배달 앱 전용 산업 벤치마크(Industry Benchmarks for Food Delivery Apps[https://clevertap.com/insights/food-tech-benchmark-report/?utm_medium=ref&utm_source=pr&utm_campaign=foodtechbenchmark2019 ]) 보고서를 공개했다.

전 세계 온디맨드(주문형) 음식 배달 앱들 전반에 걸쳐 30억 개 이상의 메시지들을 분석한 결과 클레버탭의 최신 벤치마크 시리즈가 마케팅 담당자들이 각 앱 성능을 최적화하는 방법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현재 디지털 식당 주문에서 모바일 앱들이 10건당 6건을 차지하는 한편, 개별 음식 배달 앱들은 새로운 사용자들의 참여와 유지에 있어 중대한 문제들을 겪고 있다.

- 등록: 앱 최초 출시 후 사용자들의 25%만 가입절차를 완료

- 유지: 첫 번째 주 이후에는 신규 사용자들의 22%만 활성 상태 유지

- 이탈: 신규 사용자들의 무려 86%가 첫 출시 이후 2주 이내에 앱 사용을 중단

- 삭제: 신규 사용자들의 54%가 첫 한 달 이내에 앱을 완전히 삭제

"오늘날의 바쁜 라이프스타일 가운데 누릴 수 있는 편리함 덕분에 음식 배달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그만큼 경쟁도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음식 배달 앱 시장은 진입장벽과 출구장벽이 매우 낮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이탈을 막고 활성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각 기업이 직면하고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다. 이탈을 막고 활성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사용자 라이프사이클의 모든 단계에서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 면서 "사용자들이 가입을 결정하도록 충분한 가치를 보여주는 것이 첫 번째 과제다. 그 후 사용자들이 앱을 실제로 사용하고 '그 순간에' 반복되는 거래를 실시하도록 장려해야 한다. 이번 보고서를 통해 마케터들은 자사의 앱들이 경쟁 업체들의 앱들과 비교해 어떤 정도의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는지 더욱 상세하고 정확하게 알게 되고 경쟁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방법들도 이해하게 될 것이다"고 클레버탭의 글로벌 마케팅 책임자인 알미트라 카르니크(Almitra Karnik)는 전했다.

이번 보고서는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데이터 기반의 실행 가능한 권장 사항들을 제공한다. 또한, 참여를 유도하고 고객 충성도를 높이는 최고의 모범 프랙티스들 외에도 특정 이모티콘들을 사용해 클릭률(CTR)을 향상시키는 방법에 대한 유익한 정보도 제공한다.

해당 보고서는 다음의 링크를 통해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음식 테크 산업 보고서(Food Tech Industry Report)[https://clevertap.com/insights/food-tech-benchmark-report/?utm_medium=ref&utm_source=pr&utm_campaign=foodtechbenchmark2019 ]

클레버탭(CleverTap)

클레버탭은 고객 라이프사이클 관리 플랫폼으로, 브랜드들이 즐거운 고객경험을 대규모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8천개 이상의 전 세계 기업들[https://clevertap.com/customers/?utm_source=pr&utm_medium=ref&utm_campaign=funding2019 ]이 클레버탭이 개별 맞춤 경험을 제공하고 전체 고객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쳐 옴니채널 마케팅의 영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으며 이는, 보다폰, 스타, 소니, 고-젝, 클리어트립, 북마이쇼를 포함한다. 클레버탭은 스콰이아 인도, 타이거 글로벌 매니지먼트, 액셀, 리크루트 홀딩스를 포함하는 주요 벤처 캐피탈 기업들의 지원을 받으며, 샌프란시스코 외곽, 런던, 싱가포르, 뭄바이, 벵갈루루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더 상세한 정보는 클레버탭 웹페이지(clevertap.com)를 방문하거나 클레버탭의 링크트인(LinkedIn[https://www.linkedin.com/company/clevertap/ ]) 또는 트위터(Twitter[https://twitter.com/clevertap ])를 팔로우하면 확인할 수 있다.

[1] 소스: Allied Market Research[https://www.fastcasual.com/news/global-food-delivery-app-market-to-soar-nearly-28-by-2023/ ]

케탄 팬딧(Ketan Pandit)

Ketan@clevertap.com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559274/CleverTap_Logo.jpg

CleverTap is a powerful mobile marketing solution that helps marketers create differentiated omnichannel customer engagement strategies that drive exponential growth. Every day, thousands of brands build valuable customer relationships using CleverTap's intelligent mobile marketing platform, which provides actionable, real-time insights to help create amazing customer experiences.

출처: 클레버탭(CleverTap)

86 Percent of Users Stop Using Food Delivery Apps Within the First Two Weeks, shows CleverTap's Latest Industry Benchmark Report

-- Analysis of 3+ billion events reveals challenges faced by marketers competing for a share of the $16.6 billion market [1]

MOUNTAIN VIEW, California, June 12, 2019 /PRNewswire/ -- CleverTap [https://clevertap.com/ ], the full stack customer lifecycle, and marketing platform, today released its Industry Benchmarks for Food Delivery Apps [https://clevertap.com/insights/food-tech-benchmark-report/?utm_medium=ref&utm_source=pr&utm_campaign=foodtechbenchmark2019 ] report, revealing trends, challenges and best practices for marketers and app publishers in this highly-competitive market.

Based on the analysis of over three billion messages delivered across on-demand food delivery apps worldwide, the latest in CleverTap's benchmarks series provides insights into how marketers can optimize their app performance.

While mobile apps currently account for 6 out of every 10 digital restaurant orders, individual food delivery apps face significant challenges when it comes to engaging with and retaining new users:

- Registration: Only 25 percent of users complete the signup process after the first app launch

- Retention: Only 22 percent of new users remain active after the first week

- Churn: A staggering 86 percent of new users will stop using an app within 2 weeks of the first launch

- Uninstalls: 54 percent of new users will completely uninstall the app within the first month

"The food delivery marketspace is booming thanks to the convenience it offers in today's busy lifestyle. At the same time, however, the competition is getting more fierce. The food delivery app space has very low entry and exit barriers and hence churn and retention are constant challenges. The key to improve both, is to provide a differentiated experience at every stage of the user lifecycle," said Almitra Karnik, Global Head of Marketing at CleverTap. "Showing enough value to get a user to sign up is only the first challenge. You also need to incentivize users to use the app and perform repeat transactions 'in-the-moment.' With this report, marketers will know more about how their apps are measuring up to the competition and understand how they can rise above the competition."

The report provides data-backed actionable recommendations for confronting these challenges. In addition to best practices for driving engagement and winning customer loyalty, it offers tips on how to improve click-through rates (CTR's) using specific emojis.

The report can be downloaded from here: Food Tech Industry Report [https://clevertap.com/insights/food-tech-benchmark-report/?utm_medium=ref&utm_source=pr&utm_campaign=foodtechbenchmark2019 ]

About CleverTap

CleverTap is a customer lifecycle management platform that helps brands deliver delightful customer experiences at scale. Over 8,000 companies [https://clevertap.com/customers/?utm_source=pr&utm_medium=ref&utm_campaign=foodtech2019 ] around the world, including Vodafone, Star, Sony, GO-JEK, Cleartrip, and BookMyShow trust CleverTap to deliver personalized experiences and improve the impact of omnichannel marketing across the entire customer lifecycle. CleverTap is backed by leading venture capital firms including Sequoia India, Tiger Global Management, Accel and Recruit Holdings, and operates out of San Francisco, London, Singapore, Mumbai, and Bengaluru. For more information, visit clevertap.com or follow on LinkedIn [https://www.linkedin.com/company/clevertap/ ] and Twitter [https://twitter.com/clevertap ].

[1] Source: Allied Market Research [https://www.fastcasual.com/news/global-food-delivery-app-market-to-soar-nearly-28-by-2023/ ]

Ketan Pandit

Ketan@clevertap.com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59274/CleverTap_Logo.jpg

CleverTap is a powerful mobile marketing solution that helps marketers create differentiated omnichannel customer engagement strategies that drive exponential growth. Every day, thousands of brands build valuable customer relationships using CleverTap's intelligent mobile marketing platform, which provides actionable, real-time insights to help create amazing customer experiences.

Souece: CleverTap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3 0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