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여정 "김정은, 이희호 여사에 각별…직접 조의 전달하라고 해"(종합)

정의용, '조의문 전달' 김여정에 "유족과 文대통령 대신해 깊이 감사"
정의용 "이희호 여사 추모가 민족의 평화 위한 다짐의 계기 되길"
남북 인사 판문점서 15분간 만나…윤도한 "김정은 친서는 없었다"
브리핑하는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브리핑하는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오후 서울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의 조화와 조의문 전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6.1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박경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12일 "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이 여사에 대한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또한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과 함께 이날 오후 5시부터 판문점 북측 지역 내 통일각에서 정의용 실장과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서호 통일차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을 15분가량 만났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주신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님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 여사님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생동지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했으며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될 것"이라며 "이 여사님을 (남북이)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평화와 번영의 앞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김 제1부부장에게 "이 여사는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현장에 김 전 대통령과 함께 계셨던 분"이라며 "이 여사가 그제 밤 우리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시고 우리 곁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또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주기 위해 먼 길을 온 것에 대해서도 각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 여사가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는데 이 여사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바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오늘 남북 인사들 만남에서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친서가 없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정부 쪽에서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메시지가 있느냐', '문 대통령이 정 실장 등에게 당부한 사항이 있었느냐' 등의 질문에 대해선 "오늘 발표한 내용 외에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1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