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단체 "장애등급제 폐지 정책, 청각장애 특성 반영 못 해"

"청각 장애 정도 판가름할 판정 기준 별도로 만들어야"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청각장애인을 비롯한 장애 관련 단체가 오는 7월 시행을 앞둔 장애등급제 폐지 정책이 청각장애인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재검토를 촉구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한국농아인협회 등은 1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의 장애등급제 폐지 정책은 청각장애인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청각장애인은 신체적 특성으로 일상생활이 불편한 장애인과 전혀 다른 특성을 갖고 있지만, 현재 등급제 폐지 정책은 단순히 기계적, 의료적으로 장애를 나누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내놓은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표는 청각장애인이 겪는 소통의 어려움, 정보 장벽을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며 "청각장애인의 필요, 욕구를 판단할 도구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청각장애인을 장애가 심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 등으로 나누지 말고 청각장애인의 장애 정도를 판가름할 판정 기준을 별도로 만들어 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종합조사표에 수어 통역, 자막, 보청 장치 등의 항목을 만들어 청각장애인이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전면 수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