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금세기 후반 온실가스 '제로' 목표 제시

재생에너지 '주력 전원'…원전 "가능한 한 의존도 저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금세기 후반 가능한 한 조기에 온실가스 배출을 실질적으로 '제로'로 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고 마이니치신문과 산케이신문이 1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파리협정'에 근거해 장기전략을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

일본 재생에너지 축전기술실증시험시설
일본 재생에너지 축전기술실증시험시설[일본신에너지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 홈페이지 캡처]

이는 금세기 후반 가능한 한 조기에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탈(脫)탄소 사회'를 목표로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우선 2050년까지 온실가스를 80% 감축할 방침이다.

장기전략에선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가능 에너지를 '주력 전원'으로 규정하고,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반적으로는 기술혁신에 의한 환경 대책과 경제성장의 양립을 내걸었다.

연료전지차의 보급 등을 통한 '수소 사회'의 실현, 화력발전소 등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하는 기술의 실용화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의견이 엇갈리는 분야에선 모호한 표현도 눈에 띄었다고 산케이신문은 지적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석탄화력발전에 대해선 "의존도를 가능한 한 낮춘다"는 표현에 그쳤으며 원전에 대해서는 재가동을 진행한다면서도 "가능한 한 의존도를 저감한다"고 기재한 것이다.

석탄화력발전에 대해선 일부에서 폐지 방침이 제기됐지만, 경제계 전문가 측에서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는 "장기전략의 핵심으로 삼은 기술개발의 진전도 예측할 수는 없다"고 관측했다.

파리협정에선 산업화 이전 시기 대비 평균기온 상승 폭을 1.5∼2도로 제한하자는 목표를 세우고,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위한 장기전략을 각국이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