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대를 위해 투쟁했던 이희호 여사" 광주전남 이틀째 추모행렬(종합)

광주·전남에 마련된 故 이희호 여사 분향소 참배객 줄 이어
고 이희호 여사 추모하는 광주시민
고 이희호 여사 추모하는 광주시민(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광주 동구 광주YMCA 무진관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시민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이 묵념하고 있다. 2019.6.12 hs@yna.co.kr

(무안·광주=연합뉴스) 여운창 정회성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기 위해 분향소를 찾는 광주와 전남 시·도민의 발길이 별세 이틀째인 12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도내에서 가장 먼저 분향소가 들어선 전남도청 건너편 무안군 남악신도시 중앙공원 김대중 광장에는 이날 오전 시간에도 단체 참배객들의 방문이 계속됐다.

인근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에서 시간을 내 분향소를 찾았다.

전날 늦은 저녁 시간에도 참배객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다.

故 이희호 여사 추모
故 이희호 여사 추모(무안=연합뉴스) 김영록 전남지사와 도 간부공무원들이 11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남악중앙공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분향소를 찾아 헌화ㆍ분향한 뒤 묵념하고 있다. 2019.6.11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betty@yna.co.kr

분향소가 전날 오후 늦게 마련됐는데도 김영록 전남지사 등 도청 공무원들의 참배 이후 일반인 500여명이 분향소를 찾았다.

퇴근 후 귀갓길 직장인이나 저녁 시간 공원 산책을 나온 가족 등이 분향소를 방문해 참배하며 이 여사의 별세를 애도했다.

분향소에는 전남도에서 배치한 공무원이 일반인들의 참배를 안내했으며, 인근에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경찰력이 배치돼 주변 순찰을 강화하는 모습도 보였다.

중앙공원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정식(57) 씨는 "이 여사님은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드신 분이나 마찬가지라고 알고 있다"며 "그분들이 우리에게 남긴 민주와 평화의 정신을 간직하기 위해 가족과 함께 분향소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틀째 참배 이어지는 남악 분향소
이틀째 참배 이어지는 남악 분향소[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희호 여사 분향소는 목포시가 목포역 광장에도 설치해 목포시민과 열차 승객들이 분향소를 찾도록 배려했으며, 김 전 대통령의 고향인 하의도에도 신안군이 분향소를 설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경건하고 조용한 분위기 속에 산책 나온 주민과 가족 단위 참배객들이 분향소를 많이 찾고 있다"며 "발인 날인 14일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광주시청 로비, YWCA 대강당과 YMCA 무진관에 마련된 광주지역 시민분향소에도 조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광주에서 가장 먼저 분향소가 차려진 시청 로비에는 이 여사의 별세를 애도하는 시민들 행렬이 이틀째 이어졌다.

광주YMCA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시민분향소
광주YMCA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시민분향소(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광주 동구 광주YMCA 무진관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시민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이 헌화하고 있다. 2019.6.12 hs@yna.co.kr

청년, 주부, 노인 등 다양한 세대의 추모객은 환한 미소를 머금은 이 여사 영정 앞에서 허리 숙이고 국화를 바치며 헌화했다.

이틀째 조문객을 맞이한 광주YWCA 대강당 분향소에도 깊고 고요한 추모 분위기가 감돌았다.

평일 낮 시간대라 붐비지는 않았지만, 꾸준히 찾아오는 조문객이 민주·인권·평화에 헌신한 이 여사의 일생을 기렸다.

광주 오랜 도심인 금남로에 자리한 YMCA 무진관의 분향소에는 5·18 관련 단체 회원들 방문이 잇달았다.

오월어머니집 회원들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활동가 등은 광주의 아픔을 함께했던 이 여사를 추모했다.

이희호 여사 추모하는 광주시민
이희호 여사 추모하는 광주시민(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광주 동구 광주YMCA 무진관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시민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이 분향하고 있다. 2019.6.12 hs@yna.co.kr

박시영 5·18행사위 집행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으로서가 아니라 본인이 살아간 시대를 위해 치열하게 투쟁했던 분"이라며 "마땅한 도리라는 생각에 분향소를 찾아왔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