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중국이 무역협상 매우 원해…훌륭한 합의 아니면 안해"

"G20 회의서 시 주석 만날 것…중국이 올초 협상조건으로 돌아가야"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 중국이 협상을 매우 원하고 있다면서도 양국 사이에 훌륭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협상을 타결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 참석을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은 무역협상을 매우 간절히 원한다면서도 훌륭한 합의가 아니라면 자신은 합의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협상을 떠받치고 있는 것은 나"라며 "우리는 중국과 훌륭한 합의를 하거나 아니면 전혀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올 초 협상한 조건들로 복귀하지 않는다면 중국과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USA WHITE HOUSE TRUMP
USA WHITE HOUSE TRUMP미국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과 관련, 이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에 앞서 중국은 이전에 논의됐던 몇몇 무역 관련 조치를 거부했던 결정을 번복할 필요가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시 주석이 여전히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두 지도자 모두 자신의 나라를 확고히 대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CNBC 방송과 인터뷰에서도 G20 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만약 만나지 못한다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며 중국이 미국과 합의할 것으로 믿는다고 압박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이달 말 G20 회의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에게 있어 세계 최대 경제대국 사이의 갈등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의 하나"라고 전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0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