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망 22명·실종 4명…13일만에 떠오른 '다뉴브강의 비극'(종합)

객실 입구서 6세 여아 등 한국인 탑승객 시신 3구 수습…조타실엔 헝가리인 선장
선미 부분·추돌당한 배 왼쪽 훼손 심해…한국인 실종자 4명 남아
허블레아니 선체는 10km 남쪽 체펠섬으로 옮겨 정밀 조사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이광철 하채림 특파원 정래원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우고 가다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사고 13일 만인 11일(현지시간) 다뉴브강 물 밖으로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6시 47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와이어를 감기 시작한 지 6시간 40여분 정도가 지난 오후 1시 30분 허블레아니호는 이동용 바지선 위로 올라왔다.

인양 작업이 시작되고 불과 26분 만에 조타실 일부가 드러났고 오전 7시 43분 조타실 안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된 데 이어 오전 8시 4분부터 14분 동안 객실 입구에서 한국인으로 보이는 시신 3구가 잇따라 발견됐다.

객실 입구 쪽에서 수습된 시신들은 모두 한국인 탑승객들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에는 외할머니, 어머니와 함께 여행을 왔던 6세 여아의 시신도 있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객실 입구에서 수습된 시신이 한국인 50대 여성, 30대 여성, 어린이라고 밝혔다.

허블레아니 탑승객 중 미성년자는 3대 가족이 함께 여행을 왔던 6세 어린이가 유일했다.

인양 중 수습된 시신이 한국인 탑승객으로 확인되면서 허블레아니 침몰 사고로 인한 한국인 사망자는 22명으로 늘었다. 아직 4명은 실종 상태에 있다.

바지선 위에 올려진 허블레아니호
바지선 위에 올려진 허블레아니호(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가 허블레아니호를 들어올린 뒤 바지선에 내려놓고 있다. 2019.6.11 superdoo82@yna.co.kr

사고 당시 허블레아니호에는 관광객 30명과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 헝가리인 선장·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7명이 구조됐지만 7명은 숨진 채 발견됐고 19명이 실종됐다. 첫 실종자 시신은 사고 발생 후 닷새만인 이달 3일 발견됐다.

선체 인양 작업은 애초 4시간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선미와 배의 왼쪽에서 심각하게 파손된 부분이 발견되면서 이미 결속된 4개의 와이어 외에 추가로 와이어 1개를 결속하느라 지연됐다.

인양 시작 후 4시간 30분 정도 지나 선체가 물 위로 거의 올라오자 헝가리 잠수 요원들이 선실 안쪽까지 진입해 실종자들을 수색했지만 이후 추가로 실종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인양 시작과 동시에 하류에는 경찰 보트 등 17척의 소형선박들이 작업 현장의 시신 유실 가능성에 대비했다.

헝가리 당국은 헬리콥터, 보트를 각각 2대 투입해 수상 수색도 계속했으나 추가로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다.

길이 27m의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는 지난달 29일 밤 9시 5분께 길이 135m인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 호에 들이받힌 뒤 7초 만에 침몰했다.

당시 사고의 흔적인 듯 왼쪽 선미 아래에는 커다란 물체에 받힌 것 같은 찌그러지고 긁힌 자국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선체를 바지선에 올린 뒤 이동 전까지 헝가리 당국은 선체 내부를 수색하기도 했다.

수면위로 올라온 훼손된 허블레아니호
수면위로 올라온 훼손된 허블레아니호(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서 허블레아니호가 손상된 채 클라크 아담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2019.6.11 superdoo82@yna.co.kr

헝가리 경찰은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완료되면 배를 부다페스트에서 10km 남쪽인 체펠 섬으로 옮겨 선체를 보존한 뒤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를 벌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1 2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