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듀랜트, 부상 복귀전서 아킬레스건 다쳐…6·7차전 결장할 듯

넘어진 듀랜트
넘어진 듀랜트[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약 한 달 만에 코트로 돌아온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케빈 듀랜트가 복귀전서 아킬레스건을 다쳤다.

듀랜트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5차전 토론토 랩터스와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휴스턴 로키츠를 상대로 한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회전 5차전 경기 도중 오른쪽 다리를 다친 5월 초 이후 약 한 달 만에 다시 나온 경기였다.

듀랜트는 2쿼터 초반까지 12분을 뛰며 11점을 넣고 리바운드 2개를 잡았으나 2쿼터 종료 9분 50초 정도를 남긴 상황에서 다시 오른쪽 다리를 다쳤다.

토론토의 서지 이바카 앞에서 드리블하며 돌파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발목 부위에 이상이 생겼다.

곧바로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 위에 넘어진 듀랜트는 동료 선수의 부축을 받고 라커룸 안으로 들어갔고, 결국 경기가 끝날 때까지 복귀하지 못했다.

이날 골든스테이트가 106-105로 이겨 14일 6차전이 열리게 됐지만, 듀랜트는 남은 6, 7차전에 뛰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목발을 짚고 경기장을 떠난 듀랜트에 대해 밥 마이어스 골든스테이트 단장은 "아킬레스 부위를 다친 것 같다"며 기자회견 도중 울먹이기까지 하며 아쉬워했다.

12일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지만 듀랜트가 남은 경기에 나오지 못하는 것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분위기다.

부축을 받으며 코트를 떠나는 듀랜트
부축을 받으며 코트를 떠나는 듀랜트[AP=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는 듀랜트 없이도 휴스턴을 꺾고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 진출했으며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마저 4전 전승으로 따돌리고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듀랜트의 부상 변수에도 골든스테이트가 토론토보다 우위일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4차전까지 토론토가 3승 1패로 앞선 판세도 듀랜트를 이날 경기에 뛰게 한 이유가 됐다.

이날 패하면 그대로 시즌이 끝나는 위기 상황인 만큼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도 듀랜트를 기용하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1점 차 승리를 따낸 뒤 클레이 톰프슨은 "오늘 승리는 듀랜트를 위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으나 커 감독은 "오늘 믿기 어려운 승리와 끔찍한 패배를 동시에 한 기분"이라고 듀랜트의 부상에 무거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듀랜트가 부상 이후 코트를 떠나는 가운데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는 이바카(9번)
듀랜트가 부상 이후 코트를 떠나는 가운데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는 이바카(9번)[AP=연합뉴스]

한편 이날 듀랜트의 부상 상황에서 토론토 팬들이 환호를 보낸 것에 대해 일부 NBA 선수들이 비난의 글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조엘 엠비드는 "사람이 다쳤는데 왜 환호를 하는가"라고 못마땅해했고, 워싱턴 위저즈의 보비 포르티스 역시 "선수가 다쳤는데 환호해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토론토의 카일 라우리는 "팬들이 얼마나 큰 부상인지 알고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홈 팬들을 감쌌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1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