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세먼지 중국 탓 지나쳐"…국민 '83%' vs 과학계 '20∼50%'

송고시간2019-06-11 11:55

국가기후환경회의 "부정확한 정보로 국민 불신 높아"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본회의 개최
국가기후환경회의 제2차 본회의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2차 본회의에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참석 위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9.6.10 uwg806@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미세먼지와 관련한 부정확한 정보로 중국을 비난하는 여론이 너무 많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지난 10일 열린 제2차 본회의 결과에 대한 설명자료에서 "미세먼지 발생 원인 등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로 국민 불신이 높다"며 "국민은 통상 중국 영향을 83%로 인식하지만, 과학계는 20∼50%로 발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에 따르면 중국 이외에 국내 산업, 발전, 경유차 등도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이다. 해안에 정박 중인 대형 화물선은 자동차 50만대에 해당하는 미세먼지를 방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회의 참석자들은 "미세먼지 원인 등에 대한 과학적·통계적 자료에 근거한 보도로 국민의 막연한 불안감 증폭을 막아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앞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중국 탓만 해서는 안 된다. 우리부터 미세먼지 배출을 대폭 줄여야 한다'는 의견을 여러 차례 밝혔다.

환경부와 기후환경회의에 따르면 중국은 강도 높은 대기오염물질 저감 정책으로 최근 몇 년 사이 미세먼지 농도가 크게 낮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필요하다면 중국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도 벤치마킹해야 하며, 동북아시아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의 공적 금융기관들이 동남아시아 석탄 발전 투자를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참석자들은 "미세먼지는 과학 기술의 영역으로, 전문성·경험을 근간으로 정책 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효율적인 정책 안을 마련하려면 전문가 의견을 우선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 과정에서 국민과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본회의는 반 위원장과 현직 장관·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산업계·시민사회·학계·종교계 거물급 인사 등 43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강도 높은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마련해 올해 9월 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 2차 본회의
국가기후환경회의 2차 본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2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10 uwg806@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