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한미국방장관회담 비난…"동족 해치기 위한 모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이 지난 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 회담에 대해 '일체의 적대행위 전면중지'를 명시한 9·19 군사분야 합의에 역행한다고 비난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1일 '대결광신자들의 무분별한 망동'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미국 국방장관회담은 본질에 있어서 전시작전권 전환의 미명 하에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한 범죄적 기도를 실현해보려는 야망의 뚜렷한 발로"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군사적 모의판에 뻐젓이 머리를 들이밀며 북남군사분야합의에 역행하는 적대행위를 끊임없이 감행할 속심을 또다시 드러낸 남조선 군부의 행태는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경두 국방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 3일 회담에서 하반기 한미연합연습,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현안을 논의했다. 양국 장관은 오는 8월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을 대체해 한국군 대장 주도로 실시되는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조선은 '19-2 동맹' 연습에 대해 "허울만 바꿔 씌운 북침 전쟁연습"이라며 "지금은 동족 사이에 불신과 대결을 야기시킬 수 있는 일체의 군사행동들을 그만두고 정세 완화에 유리한 환경과 조건을 적극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을 절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하며 외부로부터의 전략자산을 비롯한 전쟁장비 반입도 완전히 중지되어야 한다"며 "남조선군부는 북남군사분야 합의에 역행하는 저들의 위험천만한 적대행위가 초래할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미 국방장관회담
한미 국방장관회담(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3 saba@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1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