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염증성 장질환 앓으면 불안·우울장애 위험 높다"

송고시간2019-06-11 09:58

강남세브란스병원, 염증성 장질환 1만5천명 분석

외로움 (PG)
외로움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을 앓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불안장애나 우울장애 위험이 크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영 교수,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10~2013년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은 환자 1만5천569명과 대조군 4만6천707명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분석 결과 염증성 장질환 진단 후 6년간 불안 및 우울장애 발병률은 각각 12.2%, 8%로 나타났다. 반면 대조군의 발병률은 불안장애 8.7%, 우울장애 3.7%로 차이를 보였다.

또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불안장애 위험도가 약 1.6배, 우울장애 위험도가 약 2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불안 및 우울장애의 발병 위험은 염증성 장질환 진단 후 첫 1년까지가 가장 크고, 그 후에는 다소 감소하지만, 최소 6년까지는 지속해서 높게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 중 만성질환이 없거나 스테로이드, 면역억제제 등을 투여하지 않는 경우 상대적으로 불안, 우울장애 위험도가 높게 나타났다"며 "이는 염증성 장질환 자체가 불안이나 우울 증상을 직접 유발할 수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염증성 장질환 진단 초기에 불안, 우울장애 위험이 가장 높다"며 "염증성 장질환 진단 시점부터 심리, 정신적인 관리가 동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5월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