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CIA 정보원설' 또 제기…WSJ "CIA요원들과 수차례 만나"

월스트리트저널 "김정남, 중국 보안기관과도 접촉 거의 확실"
(나리타 공항[일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2001년 5월4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사진 기자의 카메라에 포착된 모습
(나리타 공항[일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2001년 5월4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사진 기자의 카메라에 포착된 모습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정보원이었다는 주장이 또 제기됐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익명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이 CIA의 정보원으로서 CIA 요원들과 수차례 만났다고 보도했다.

WSJ가 '이 사안에 대해 잘 아는'이라고 묘사한 이 소식통은 김정남과 CIA 간에 "관계(nexus)가 있었다"며 김정남이 CIA와 접촉하기 위해 지난 2017년 2월 말레이시아로 갔다고 전했다.

다만 김정남의 당시 말레이시아행이 CIA를 접촉하기 위한 목적만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김정남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맹독성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에 의해 살해됐다.

WSJ는 김정남과 CIA의 관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명확하지 않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수년간 북한 바깥에서 살면서 권력 기반도 없었던 김정남이 비밀스러운 국가, 즉 북한의 내부 사정에 대한 디테일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는 전직 미 관리들의 전언을 소개했다.

이 관리들은 마카오에 주로 살았던 김정남이 외국의 보안기관, 특히 중국의 보안기관과도 접촉했을 것이 거의 확실시된다고 전했다.

WSJ는 CIA가 김정남과 만남을 가졌다는 사실은 미국 정보기관이 '은둔 국가'에 대한 정보를 얻고자 기울였던 노력을 보여준다면서 "중국을 포함한 외부 국가들은 김정은의 지배 체제가 위험에 처한다면 김정남이 후계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여긴다는 추측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미 정보기관들은 김정남이 그런 역할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WSJ는 전했다.

WSJ에 따르면 미 정보기관 관리들은 또 김정남 피살 직후 김정남과 CIA의 접촉 사실이 드러나지 않은 데 대해 안도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정남 피살 3개월 뒤인 2017년 5월 일본 아사히 신문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 있는 동안 한국계 미국인을 만났으며, 말레이시아 관리들은 이 한국계 미국인이 미국 정보기관 담당자일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이 사건을 수사한 말레이시아 경찰은 지난해 초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정남이 피살되기 며칠 전인 2017년 2월 9일 말레이시아 휴양지인 랑카위에서 한 미국인 남성을 만났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 베이징 지국장인 애나 파이필드 기자도 최근 자신이 출간한 책 '마지막 계승자'(The Great Successor)에서 김정남이 CIA의 정보원이었다고 주장했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1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