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BA 유럽 출신 최초 챔프전 MVP 토니 파커 은퇴

토니 파커
토니 파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네 차례나 우승을 차지한 토니 파커(37·프랑스)가 은퇴를 선언했다.

파커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농구에서 은퇴한다고 하니 많은 감정이 교차한다"며 "훌륭한 여정이었다"고 밝혔다.

포인트 가드인 파커는 2001년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28번으로 샌안토니오 스퍼스에 지명됐다.

이후 2003년과 2005년, 2007년, 2014년 등 네 차례 샌안토니오의 우승에 힘을 보탰고 특히 2007년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유럽 출신 선수가 NBA 챔피언결정전 MVP가 된 것은 파커가 처음이었다. 미국인이 아닌 선수로는 1994년과 1995년 파이널 MVP를 받은 하킴 올라주원(나이지리아) 이후 파커가 두 번째였다.

올스타에 6번 선정됐고, 프랑스 국가대표로도 활약하며 2013년 유로바스켓에서 우승했다.

NBA 정규리그 통산 18시즌에 걸쳐 1천254경기에 나온 파커는 평균 15.5점에 5.6어시스트와 2.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NBA 진출 이후 줄곧 샌안토니오에서만 뛰다가 은퇴 전 마지막 시즌에만 샬럿 호니츠 유니폼을 입었다.

유명 여배우인 에바 롱고리아와 2007년 결혼했다가 2011년 이혼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11 0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