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세안은 상생 파트너"…부산서 국제협력 특별포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앞두고 협력방안 모색
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
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부산과 아세안 국가 간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특별포럼이 11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다.

부산연구원, 부산상의, 연합뉴스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경제와 평화분야에 이은 세 번째 포럼으로 '부산과 아세안의 협력 강화 방안-국제협력'을 주제로 열린다.

포럼에서는 김이재 경인교육대 교수 겸 한국동남아연구소 연구위원장이 '한국을 넘어 아세안 방식으로 협력하기'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그는 '아세안을 이익 추구 대상이 아닌 상생 파트너로 여기지 않으면 결국 기회를 놓칠 수 있다"며 "호흡을 길게 가지며 인적 물적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 교수는 '외교 관계는 일방적이 아니라 상호 이익이 돼야 하므로 한국의 우수성만 강조하기보다는 아세안 각국의 다양하고 구체적인 요구사항과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협력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부산연구원 제공]
[부산연구원 제공]

김홍구 부산외대 교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부산의 역할'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부산이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시·종착점이라는 점을 부각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그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위축된 비핵화 모멘텀의 불씨를 부산에서 다시 살려 나갈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가고 있다"며 "이에 맞춰 부산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시·종착점이 될 수 있다는 상징성을 널리 부각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활용해 아세안과의 관계를 제도화하기 위한 싱크탱크인 가칭 '아세안연구소(센터)'를 부산에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포럼에서는 함승훈 부산아세안문화원 원장, 최호림 부경대 국제지역학부 교수, 조흥국 부산대 국제전문대학원 교수, 권대은 부산시 도시외교과장, 윤지영 부산연구원 연구위원이 해당 주제를 놓고 토론한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0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