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크, 8월 독도서 '최정예 독도 사관생도' 양성

독도에 오른 청소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독도에 오른 청소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오는 8월 7∼9일 울릉도와 독도에서 전 세계에 대한민국과 독도를 알릴 '최정예 독도 사관생도'를 양성한다고 10일 밝혔다.

반크가 '독도를 가슴에 품고 대한민국을 세계로'라는 주제로 울릉도와 독도에서 여는 '2019 독도 탐방캠프'에서다.

경상북도와 함께 하는 이 캠프에는 '디지털 독도 외교 대사'(8기)와 '글로벌 독도 홍보대사'(13, 14기)로 임명돼 우수한 활동을 펼친 청소년과 대학생, 베트남 호찌민시 한국국제학교 학생, 반크 외국인 인턴 등 35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국토의 소중함을 가슴 깊이 느끼면서 '보고-듣고-느낀' 독도의 아름다운 모습을 사진과 영상에 담아 온라인과 SNS를 통해 세계의 친구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또 일본의 독도와 역사 왜곡에 대한 대응 전략도 마련해 발표하고, 독도와 한국을 세계인의 눈높이에 맞춰 홍보 할 수 있는 실천 방안도 제시한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100년 전 독립운동가들이 독도를 지켰듯이 이제는 디지털로 무장한 '독도 사관생도'들이 일본의 독도 왜곡에 대응하는 '21세기 독립운동가'가 되어 독도의 진실을 세계에 알리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0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