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경원 "文대통령, 호국보훈 행사마저 北비위맞추기에 동원"

"현충일 분열과 갈등의 날로 퇴색"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3국 순방에 나선 것과 관련해 "현충일을 국민 분열과 갈등의 날로 퇴색시켜버린 채 순방길에 오른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지난 며칠간 일을 곰곰이 생각해보면, 문 대통령은 호국의 역사를 어떻게든 감추고 덮고 싶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는 자칫하면 북한 정권의 심기를 건드릴 수 있다는 이 정권의 조바심이 느껴지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라며 "호국보훈의 달 6월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게는 괴로운 한 달이었느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1898∼1958)을 언급한 데 대해 "공산주의 침략세력의 요직 인물을 수많은 전사자 영혼들 앞에서 추켜세웠다"고 주장했다.

그는 "추념사에 북한도, 6·25도 없었다. 문재인 정권은 호국의 역사를 저버렸다"며 "온 국민이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의 마음으로 하나가 돼야 할 현충일에 상식적으로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추념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호국보훈의 달 행사마저도 북한 정권 눈치 보기와 비위 맞추기를 위해 동원해야 했느냐"며 "나라를 지키다 돌아가신 분들이 얼마나 원통하고 분하시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죄스러운 마음이 가득하고 참담한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비판했다.

원내대책회의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6.7 cityboy@yna.co.kr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9 1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