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경기교육청 전국 첫 20억 규모 남북교육교류기금 조성

이재정 "이른 시일내 北지원…통일교육 이전 평화교육이 중요"

"직업ㆍ진로교육 중학실시 효율적일 것…마이스터고 정책변화 필요"

(베를린=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북한의 교육복지 지원 등을 위한 남북교육교류협력기금을 조성하고 교육교류 및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국 시·도교육청 중 대북 교육교류와 지원을 위한 기금 조성은 경기교육청이 첫 사례다.

지난 7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숙소에서 인터뷰 중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기도교육청 공동취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7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숙소에서 인터뷰 중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기도교육청 공동취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지난 7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숙소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얼마 전 도의회에서 남북교육교류협력기금이 통과돼 처음으로 기금을 확보하게 됐다"라며 "적절한 방법으로 소통해 이른 시일 안에 효과 있는 지원을 하고 (북한과의) 교류 분위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과거 서독 정부가 동독에 대해 끊임없는 지원과 협력, 화해정책을 펼쳤다. 이런 것이 결국 통일을 가져온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당시 동독에선 누구도 '통일'이란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 통일 교육 이전에 평화교육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도 교육청의 남북교육교류협력기금은 남북한 학생 간 문화·예술·스포츠 교류, 교구·교재 지원 및 북한 학생의 교육복지 증진 사업 등을 목적으로 조성됐으며, 규모는 20억원이다.

2015년 제정된 '경기도교육청 남북교육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한다.

도 교육청은 세부적인 기금 운용 방안을 통일부와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베를린 현지 학교와 헤센주 교육부 등을 방문한 이 교육감은 진로·직업교육과 수업 혁신 등에서 경기 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교육감은 "독일에선 5학년부터(만 10세) 본격적으로 직업교육을 시작한다. 우리는 현실적으로 (만10세부터 직업교육이) 어렵지만, 이미 중학교 자유학년제가 있으니 자유학년제 이후인 2∼3학년에 진로·직업교육을 집중한다면 훨씬 효율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7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숙소에서 인터뷰 중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기도교육청 공동취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7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숙소에서 인터뷰 중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기도교육청 공동취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마이스터고 정책변화도 와야 한다"라며 "정부가 3년간 마이스터고에 지원하는 데 비해 학생들이 정말 '마이스터'가 되느냐는 문제가 있다. (직업교육) 기간이 정말 짧다. 교육도 현장 중심이 아니라 학교 중심이다. 특성화고와 일종의 차별성을 두는 것도 교육 원리에 맞지 않는다. 이게 마이스터고 한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3+α' 직업교육 시스템을 제안했다.

그는 "중학교 2년, 고등학교 3년, 그리고 그 이후 대학과 연계한 1∼3년, 이렇게 진로·직업교육을 해야 한다. 그래서 '마이스터 과정'을 만들자는 게 내 생각이다"라며 "여기서 중요한 건 기업체에서 얼마만큼 현장 훈련을 하는 것이냐이다. 독일 헤센주의 경우 350개 기업이 직업훈련에 참여한다는데 우리는 700개 정도 업체가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본다. 그러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독일의 대안학교와 직업계-인문계 종합학교 게잠트슐레를 다녀온 이 교육감은 "인상 깊었던 것은 (교사들이 이동하지 않고) 평생 한 학교에서 교육공동체로 활동한다는 것과 수업을 팀과 프로젝트로 운영한다는 것이었다. 가능하다면 우리 교사들이 직접 경험해보도록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학교 형태를 획일적으로 가져가는 데 독일은 모든 학교가 다를 수 있어 다양성이 있더라"며 "경기 혁신학교도 어떻게 다양한 혁신학교를 만드느냐가 앞으로 과제"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교육감은 "독일의 교장은 주 8시간 수업하며 교사, 학생과 어울리고 있다"면서 "당장은 어렵겠지만 앞으로 10년 정도 계획 잡고 가면 교장의 새로운 역할을 만들어 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