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돼지열병 방역현장 일주일새 3번 찾아 "장기전 될 것"

인천·경기 이어 강원 방문…"불안해 말고 돼지고기 마음 편히 드시라"
휴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방문한 이낙연 총리
휴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방문한 이낙연 총리(철원=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말인 8일 강원도 철원읍 관전리 소이산 삼거리 인근 민통선 내 육군 5사단 부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2019.6.8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북한 접경지역인 강원 철원군에 있는 양돈농장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지역을 방문했다.

민간과 군부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이 총리가 차단 방역 현장에 나간 것은 북한이 지난달 30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국제기구에 공식 보고한 이후 이달 1일 인천 강화도, 5일 경기 북부(양주·파주) 지역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 총리는 양돈농장에서 강원도 및 농협중앙회 관계자로부터 강원도와 축협의 방역추진상황에 관해 설명을 듣고, 양돈농장 외곽의 멧돼지 차단 울타리와 소독시설을 점검했다.

이어 민통선 지역에 있는 하천인 역곡천 인근 지역으로 이동해 김성일 육군 제6군단장으로부터 국방부 방역 추진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철책선 감시에 사용되는 장비 등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박재민 국방부 차관, 최문순 강원지사, 이현종 철원군수 등이 함께했다.

최근 중국, 베트남 등에 이어 북한에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 총리는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지시한 상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가축전염병으로 국내 유입될 경우 양돈 농가는 물론이고 국민의 먹거리 안전에 타격이 크다.

이 총리는 이날 방문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농가·축협·지자체·군이 협력하는 방역체제가 갖춰졌다"며 "일부 조치는 지방이 선제적으로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전이 될 것"이라며 "차제에 양돈을 포함한 축산을 더 선진화하자"고 밝혔다.

또한 "방역은 양돈 농가·축협·지자체·군·공항·항만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은 불안해하지 마시고, 돼지고기도 마음 편히 드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방문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방문(철원=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말인 8일 강원도 철원군의 갈말읍 지경리의 농장 입구 야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은 후 발언하고 있다. 2019.6.8 kimsdoo@yna.co.kr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8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