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뭐하나!" 제주 전남편 살해 수사 미진에 지역주민 폭발

피해자 지역주민 60여명 경찰 항의방문…철저한 수사·시신수습 요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해자 지역 주민들이 8일 경찰서를 찾아 조속한 시신 수습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조속한 시신수습·철저한 수사"
"조속한 시신수습·철저한 수사"(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해자 지역 주민들이 8일 제주동부경찰서를 항의방문해 조속한 시신수습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19.6.8 bjc@yna.co.kr

피의자 고유정(36)씨에 의해 살해된 전 남편 강모(36)씨 지역 주민 60여명은 이날 제주동부경찰서를 항의방문했다.

항의방문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지역 주민들은 경찰과의 면담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찰의 수사초기 현장보존이 전혀 안돼 있었고, 유가족이 폐쇄회로(CC)TV를 직접 찾아내는 등 미적미적한 초동수사에 문제점이 많다"며 "경찰이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겠다"고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들은 '살인자의 강력한 처벌과 조속한 시신 수습을 강력히 요구합니다'란 현수막을 준비해 펼쳐 보이며 철저한 수사와 조속한 시신수습 등을 요구했다.

지역주민들은 "자발적으로 이웃들이 모여 항의방문에 나선 것이라 유가족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유가족이 함께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경찰 항의방문하는 지역주민들
경찰 항의방문하는 지역주민들(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해자 지역 주민들이 8일 제주동부경찰서에 항의 방문하고 있다. 2019.6.8 bjc@yna.co.kr

20여분간 면담을 마친 뒤 김동철 형사과장은 주민들에게 "수사는 물론 시신 수습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음에도 경찰은 초동조치 미흡 등 수사에 허점을 드러내면서 유족은 물론 지역사회의 비난을 초래했다.

경찰은 범행 장소로 이용된 펜션 주인이 강하게 반발한다는 이유로 현장검증 추진은커녕 범죄현장을 보존하지 않아 펜션 내 혈흔 등 증거물을 제대로 수집하지 못했다.

또 범행동기는 물론 흉기의 출처, 시신의 행방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8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