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북미총괄 팀 백스터 공식 퇴임…'엄영훈 체제' 출범

'13년 삼성맨' 생활 마무리…"당분간 휴식 취할 듯"
삼성 북미총괄 팀 백스터 1일 공식 퇴임
삼성 북미총괄 팀 백스터 1일 공식 퇴임(서울=연합뉴스) 이달초 공식 퇴임한 삼성전자 북미총괄 팀 백스터 전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외국인 기록제조기'로 불렸던 팀 백스터 사장이 이달초 공식 퇴임하면서 북미지역 사업이 엄영훈 부사장 체제로 전환했다.

8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북미사업 총괄 대표 겸 최고영영자(CEO)였던 백스터 사장은 올해초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밝힌 대로 이달 1일자로 삼성전자를 떠났다.

지난 2006년 일본 소니에서 경쟁업체인 삼성전자의 마케팅담당 수석부사장(본사 상무급)으로 자리를 옮긴 지 13년 만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웹사이트의 임원 소개란에서 백스터 부사장을 삭제하고, 엄 부사장을 사업 총괄로 대체했다.

백스터 전 사장은 '삼성맨'이 되자마자 2년 만에 북미 가전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오디오·비디오(AV) 부문 매출을 50%나 끌어올리며 업계 1위로 만들었고, 그 공로로 입사 3년 만에 전무로 승진했다.

이어 2011년 10월에는 북미시장에서 'TV 월간 판매 100만대'라는 대기록을 세운 공로를 인정받아 이듬해 외국인 최초로 부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지난 2017년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를 원만하게 수습한 데 이어 갤럭시S8 시리즈의 북미시장 선(先)주문량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며 교포 2세 등을 제외한 '순수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사장직에 올랐다.

삼성 관계자는 "백스터 사장은 지난달까지도 대외 활동을 했지만 최근에는 사실상 결재 권한을 행사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고 있으나 다음 행보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백스터 전 사장의 퇴임과 동시에 북미 총괄대표를 맡은 엄 부사장은 글로벌 마케팅 전문가로 유명하다.

고려대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엄 부사장은 30년 이상 삼성전자에 근무하면서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유럽총괄 부사장 등을 맡았다.

이밖에 조셉 스틴지아노, 존 헤링턴, 데이브 다스, 최방섭 등 기존의 북미총괄 임원진은 자리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신임 북미총괄 엄영훈 부사장
삼성전자 신임 북미총괄 엄영훈 부사장 [출처 = 삼성전자 웹사이트]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8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