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경찰, 성소수자 인권운동 촉발 '스톤월 급습' 50년만에 사과

송고시간2019-06-07 08:57

뉴욕 경찰국장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일…차별적·억압적이었다"

뉴욕의 '스톤월 인'
뉴욕의 '스톤월 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현대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시발점이 된 미국 뉴욕 '스톤월 급습'에 대해 뉴욕 경찰이 50년 만에 처음으로 사과했다.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제임스 오닐 뉴욕 경찰국장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 도중 지난 1969년 6월 27∼28일 밤 있었던 '스톤월 인' 급습을 언급하며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일이다. 당시 뉴욕 경찰의 행동은 명백히 잘못됐다"고 말했다.

오닐 국장은 "경찰의 조치와 법이 차별적이고 억압적이었다"며 "그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뉴욕 그리니치 빌리지에 있는 '스톤월 인'(Stonewall Inn)은 당시 동성애자들이 많이 모이는 게이 바였다.

50년 전 경찰은 이곳에 들이닥쳐 동성애자들을 마구잡이로 체포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성소수자 차별에 항의하는 시위, 이른바 '스톤월 항쟁'이 전국적으로 불붙었다.

뉴욕의 '스톤월 인'
뉴욕의 '스톤월 인'

[AFP=연합뉴스]

이후 스톤월 인은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성지가 됐고, 이듬해 스톤월 항쟁 1주년을 기념해 열린 행사는 이후 전 세계에서 성소수자 축제인 연례 '게이 프라이드' 행사로 이어졌다.

인권단체들은 반인권적인 당시 스톤월 급습에 대해 경찰에 여러 차례 사과를 요구했다.

이전 뉴욕 경찰국장들도 스톤월 급습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적이 있지만 공식적으로 사과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AP는 설명했다.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은 오닐 국장의 사과를 환영했다.

오는 30일 열리는 뉴욕 게이 프라이드 행사의 주최 측은 "오닐 국장은 경찰 조직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당시 일어난 일에 대해 경찰이 책임을 지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톤월 항쟁 50주년을 맞는 올해 뉴욕 게이 프라이드 행사엔 전 세계에서 400만 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주최 측은 내다봤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