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톰프슨도 빠진 골든스테이트, 커리 47점에도 결승 3차전 패배

토론토와 골든스테이트의 3차전 경기 모습.
토론토와 골든스테이트의 3차전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클레이 톰프슨도 부상으로 빠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패했다.

골든스테이트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3차전 토론토 랩터스와 홈경기에서 109-123으로 졌다.

캐나다 토론토 원정에서 1승 1패를 하고 홈으로 돌아온 골든스테이트는 3차전 패배로 3년 연속 우승에 '황색 불'이 켜졌다.

케빈 듀랜트가 부상으로 결장 중인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빅3' 가운데 한 명인 톰프슨마저 뛰지 못했다.

2차전에서 25점을 넣은 톰프슨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3차전에 빠졌고 듀랜트, 톰프슨과 함께 '빅3'를 이루는 스테픈 커리가 혼자 47점을 쓸어 담았으나 역부족이었다.

톰프슨은 이틀 뒤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4차전을 앞두고 출전 여부가 정해질 전망이다.

전반을 60-52로 앞선 토론토는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가 30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카일 라우리 역시 23점을 보탰다.

특히 토론토는 3점슛 38개 가운데 17개를 작렬, 36개 가운데 12개를 넣은 골든스테이트에 비해 3점슛 숫자나 정확도 모두 우위를 보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레너드와 함께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데려온 대니 그린은 8점을 앞선 3쿼터 막판에 3점슛 2개를 연달아 터뜨렸다.

토론토는 1995-1996시즌부터 리그에 참여한 이후 올해 처음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팀이다.

골든스테이트와 토론토의 경기 모습.
골든스테이트와 토론토의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는 47점을 넣은 커리 외에 드레이먼드 그린이 17점을 보탰으나 다른 선수들의 득점 지원이 부족했다.

골든스테이트가 챔피언결정전 3차전까지 열세를 보인 것은 최근 5년간 올해가 처음이다.

지난 시즌까지 4년 연속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챔피언결정전을 치른 골든스테이트는 네 번 모두 3차전까지 3승 또는 2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챔피언결정전 홈 5연승도 중단됐다. 골든스테이트가 챔피언결정전 홈 경기에서 패한 것은 2016년 6월 클리블랜드와 7차전 이후 3년 만이다.

◇ 6일 전적

▲ 챔피언결정전 3차전

토론토(2승 1패) 123(36-29 24-23 36-31 27-26)109 골든스테이트(1승 2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06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