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려동물 위급할 때 응급처치법, 영상으로 배우세요"

송고시간2019-06-06 12:00

소방청, 개·고양이 심폐소생술 동영상 보급

화재현장에서 고양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소방대원 모습
화재현장에서 고양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소방대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소방청은 화재 등 재난으로 위급한 상황에 처한 반려동물에게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교육 영상을 제작해 보급한다고 6일 밝혔다.

반려동물 응급처치 영상은 약 8분 길이로 소방공무원과 현직 수의사가 실습 모형을 가지고 응급처치법을 시연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하는 방법, 목에 음식 등이 걸려 기도가 막혔을 때 이물질을 빼내기 위한 하임리히법, 화상·골절상·발작·경련 등이 발생했을 때 응급처치 요령을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단계별로 동작을 보여주고 자막으로도 설명한다.

반려동물 응급처치 영상은 7일부터 소방청 유튜브와 블로그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소방청은 이 영상을 장애인을 위해 수화통역이 포함된 버전으로도 제작해 배포하고, 시민들이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콩트를 곁들인 영상도 추가로 제작해 이달 중 보급할 계획이다.

조선호 소방청 대변인은 "응급처치법의 원리 자체는 동일하지만 사람과 동물의 신체 구조적 특성이 다르므로 개나 고양이를 키운다면 반려동물을 위한 응급처치법을 따로 배워둘 필요가 있다"며 "또한 이번 기회에 사람에 대한 응급처치법도 함께 익혀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