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돼지열병 방역현장서 지자체 '안일한 대처' 질책(종합)

"최고 수준 방역태세 지시한지 사흘째인데 지자체에 전달 안돼"
방역현장 두번째 방문해 '최고수준 방역' 강조…"0.001% 빈틈도 안돼"
동물위생시험소 방문한 이낙연 총리
동물위생시험소 방문한 이낙연 총리(양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유입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경기도 양주시 동물위생시험소를 방문, 실험실을 둘러보고 있다. 2019.6.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경기 북부 접경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현장을 점검했다.

지난 1일 한강하구 접경지역인 강화도 방역현장을 찾은 데 이어 나흘 만에 또다시 현장을 찾은 것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중국, 몽골, 베트남 등에 이어 북한에서까지 발생하자 방역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지역 방역현장을 꼼꼼히 점검해 국내 유입 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경기 양주시에 있는 경기북부 동물위생시험소를 방문, 서상교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으로부터 경기도의 차단방역 추진상황에 관해 설명을 듣고, 양돈 농가와 야생 멧돼지에 대한 검사·모니터링 상황을 살폈다.

이 총리는 "멧돼지가 하루 15㎞를 이동하는데 아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신고된) 북한 자강도에만 멧돼지가 머물러 있을 것으로 볼 수 없다. 이미 개성까지는 왔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에 대한) 세계동물보건기구(OIE) 통보를 그대로 믿었다간 낭패를 당할 수 있다"며 철저한 방역 대비를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 관계자가 현황 보고에서 '심각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보고하자 "제가 월요일(3일) 아침에 '최고' 수준 방역태세로 하라고 지시했는지 그게 여기까지 아직 오지 않았다"며 "심각에 준하는 게 아니라 이미 심각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질책했다.

이어 "오늘이 지시한 지 사흘째인데 아직도 '심각에 준하는'이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다시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농가별 담당 공무원 제도를 뒀는데 주 1회 현장을 점검하는 것이 이 상황에 맞는 것이냐"며 "(현장 점검을) 더 촘촘하게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곳에 차량이 들어올 때 소독을 하는데 차량 뒷면은 소독이 잘 안 된다"며 "차를 더 앞으로 빼서 소독하든지, 살포하는 것을 다방면으로 바꿔보든지 하라"고 세심한 지시를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방역에) 0.001%라도 빈틈이 생기면 안 된다"며 "특별관리지역이 아니더라도 전국의 양돈 농가를 점검·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파주시 적성면 거점소독시설로 이동해 시설 운영 현황도 확인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언제라도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뚫릴 수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며 "뚫렸다 하면 양돈 산업은 몇 년 동안 망가진다"고 경각심을 촉구했다.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옮길 수 있는) 멧돼지를 모두 잡아도 좋다고 생각해도 좋다"며 적극적인 멧돼지 포획을 주문했다.

현장 방문에는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최종환 파주시장,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등이 함께했다.

이 총리는 이날 방문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많이 남하했다고 보고, 최고 수준으로 방역해야 한다"며 "정부의 지침이 지방 일선에서 제대로 이행되도록 서로 점검해야겠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소독시설 점검하는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소독시설 점검하는 이낙연 총리(파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두지리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소독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2019.6.5 kimsdoo@yna.co.kr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05 2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