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연경 합류' 여자배구, 미국에 역전패…VNL 1승 6패

'서브 싸움에서 3-10' 리시브 난조가 패인으로 작용
환호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환호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국제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합류한 한국 여자배구가 미국을 상대로 잘 싸웠으나 2승 사냥에 아쉽게 실패했다.

한국은 5일(한국시간) 미국 링컨의 피너클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차 10조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1-3(25-19 15-25 22-25 18-25)으로 역전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세계 랭킹 9위의 대표팀은 강호 미국(3위)을 넘지 못하고 이번 대회 6패(1승)째를 당했다.

한국은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의 빠른 토스를 바탕으로 다양하고 과감한 공격을 구사하며 미국을 괴롭혔다.

날카로운 서브까지 동반되면서 1세트를 따내고 3세트는 접전을 펼치는 등 충분히 가능성을 보였다.

하지만 리시브 불안을 극복하지 못한 점은 아쉬웠다.

한국은 그 결과 서브 싸움에서 3-10으로 크게 밀렸다. 강소휘(GS칼텍스), 표승주(IBK기업은행) 등의 리시브가 흔들리며 고비마다 연속 실점, 스스로 발목을 잡았다.

한국은 김희진(IBK기업은행)이 14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표승주가 12점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1세트에서 미국의 조직력이 흐트러진 틈을 타 17-10까지 치고 나갔다.

이후 17-12로 쫓겼으나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한숨을 돌린 한국은 간격을 이어가며 6점 차로 가볍게 첫 세트를 따냈다.

3주차 일정부터 대표팀에 합류한 김연경은 1세트에서만 블로킹 3개 포함 6점을 수확했다.

하지만 라바리니 감독은 2세트부터 김연경을 빼고 다양한 선수들을 두루 기용하며 테스트에 중점을 뒀다.

한국은 2세트에서 리시브가 흔들리고 서브에서는 범실이 나오며 3-12로 끌려간 끝에 힘없이 세트를 내줬다.

3세트는 접전이었다. 한국은 16-16까지 이어진 박빙의 승부에서 김희진이 해결사로 나서며 19-17로 앞서갔다.

정지윤(현대건설)의 과감한 공격까지 더해지며 22-21 리드를 이어갔으나 서브 범실로 22-22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리시브 난조가 재발하며 공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22-24 세트 포인트를 허락했다.

표승주의 공격마저 그대로 아웃되며 세트 스코어는 1-2 역전이 됐다.

4세트에서는 6-8로 추격하는 흐름에서 김희진의 공격이 블로킹에 막히고, 표승주가 리시브에서 또다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점수 차가 다시 벌어졌다.

한국은 박은진(KGC인삼공사)의 이동공격으로 반격에 나섰으나 조던 톰슨의 타점 높은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며 격차는 더욱 커졌다.

한국은 6일 브라질(4위), 7일 독일(15위)과 차례로 맞붙는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05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