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황교안, 이회창의 길 가…대통령 흉내까지 닮은 꼴"

송고시간2019-06-05 11:57

"黃, 이회창 반면교사 삼아야…대선서 총리 출신 대통령 안 나와"

"김혁철·김성혜 처형은 안돼…김성혜는 더 어려운 상황"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이회창 전 총리에 빗대며 "닮은 꼴"이라고 논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昌'(창)의 길을 가는 황 대표는 대통령 흉내까지 내는 것을 보면 딱 닮은 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여야 대표) 5자회동 관련해 '5+1'(대통령-5당대표 회동 후 대통령-황 대표 일대일 회동)로 양보했으면 수용해야 한다"며 "마음대로 정치는 실패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 차기 대선에서 총리 출신 대통령이 나올지에 대해 "안 나온다"고 잘라 말했다.

이야기하는 박지원과 이해찬
이야기하는 박지원과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의 전망 : 백천 조세형 선생 10주기 정학토론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4.30 toadboy@yna.co.kr

박 의원은 황 대표와 이낙연 총리가 차기 대선 후보로 양강구도를 펴고 있지만 국내 역사 상 총리가 대통령이 된 적이 없다는 이야기가 같이 거론되는 점에 대해 "강력한 대통령 후보였던 이회창 (전) 후보도 (당선) 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러한 이야기를 하지만 총리는 늘 대통령에 가려서 2인자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개 개성 있는 정치 활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받지만, 또 이 전 총리는 너무 개성이 강해 대통령을 뛰어넘었다"며 "자기가 대통령이었다. 지금 황 대표처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이 전 총리가 실패를 했는데, 반면교사로 황교안 대표도 그 길을 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의원은 처형설이 제기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졌다는 이야기가 나온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의 근황에 대해 "둘 다 처형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김혁철에 대해서는 '왔다갔다 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조금 이상이 있는 것 같은 소리 아니냐"라며 "'김성혜에 대해서는 더 어려운 것 같다'고 한다"고 전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