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최저임금 인상 사회적 부담, 재벌이 떠안아야"

송고시간2019-06-05 11:50

기자회견 모습.
기자회견 모습.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5일 전주상공회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은 천문학적인 사내유보금을 쌓은 재벌이 떠안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저임금 시간당 1만원은 사회적 약속"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이 사회 양극화에 충분히 기여하지 못했다면 재벌·대기업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미흡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정부는 원·하청 불공정 거래 근절,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을 통해 대기업이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분담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최저임금이 2년 동안 가파르게 상승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가족 생계비 기준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라며 "최저임금 1만원 요구 투쟁을 넘어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재벌에게 청구하는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