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주요해외관광지 직접 안전점검해 취약점 찾을 것"

송고시간2019-06-05 11:42

"모바일동행서비스 이달 출시"…해외 가족위치정보 제공

"이달 중 각국 여행경보 조정·신규발령…해외여행안전 종합대책 만들 것"

외교부 현판
외교부 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로 해외여행안전 문제가 크게 부각된 상황에서 앞으로 주요 관광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직접 실시하겠다고 5일 밝혔다.

외교부는 "최근 전 재외공관이 우리 국민 관광객을 고객으로 하는 여행사 등 유관단체와의 안전간담회를 긴급 개최했다"며 "가급적 재외공관 직원이 여행사 관계자와 함께 관할지역 내 주요 관광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직접 실시하여 취약점이 발견되는 경우 필요한 조치를 시행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재외공관들이) 관할지역 관광지 특성에 맞는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관광객들에게 여행자보험 가입을 적극 권유하도록 안내토록 했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외교부는 해외의 가족 또는 지인에 대한 위치정보 전송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외안전여행 애플리케이션인 '모바일 동행서비스'를 이달 중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외교부는 전 세계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현재 발령돼 있는 여행경보의 적절성을 검토한 뒤 이달 중 필요한 조정이나 신규발령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6월 중 필요한 국가 또는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조정 또는 신규발령을 완료하고, 조정되거나 신규 발령된 내용을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 등을 통해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우리 국민들의 해외여행 안전을 제고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