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오후 제주 시작으로 밤부터 전국 비…모레까지 강한 비바람

송고시간2019-06-05 11:34

강수량 최대 250㎜ 이상 예상…돌풍과 천둥·번개 동반할 듯

6일 오전 현충일 행사는 지장 없을 전망

6∼7일 날씨 상황
6∼7일 날씨 상황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현충일인 6일 오후 제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할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6일 밤부터 7일 아침 사이에는 매우 강한 비바람이 예상돼 주의해야 한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6일 오후 3시께 제주도, 오후 6시께 전라도와 경남, 충남 해안에 비가 오기 시작할 전망이다.

6일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돼 7일까지 전국에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후 저기압이 점차 동해 남부 해상으로 이동하고 북쪽에서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7일 오후 9시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6∼7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이 50∼100㎜다. 제주도 산지에는 250㎜ 이상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그 밖의 전국 예상 강수량은 20∼70㎜다.

기상청은 "남부지방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저기압의 경로가 좀 더 북쪽으로 지날 경우 중부지방의 강수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가 오는 동안 강풍 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6일 밤부터 7일 아침 사이에는 저기압이 몰고 온 온난다습한 공기가 강한 남풍을 따라 유입되면서 국지적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풍속은 시속 36∼58㎞(초속 10∼16m), 최대 순간 풍속은 시속 72㎞(초속 20m)에 달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그 밖의 전국에도 최대 풍속 시속 36㎞(초속 10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많을 전망이다.

제주도 모든 해상과 서해 남부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물결이 2∼5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6일 오전 현충일 행사에 날씨가 악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6일 오전에는 우리나라에 아직 비가 오지 않아 추념 행사에 지장이 없겠지만, 바람이 다소 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