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암 전조증상 '위축성위염' 여성은 감소…남성은 제자리

송고시간2019-06-05 11:47

분당서울대병원, 2천2명 분석…"금연·절주 등 예방노력 필요"

위암센터
위암센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위암의 대표적인 전조증상인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 발병률이 여성은 감소했지만, 남성은 제자리를 맴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권영재 전문의 연구팀은 2003∼2018년 병원에서 내시경 검사를 받은 2천2명을 대상으로 국내 위축성위염 및 장상피화생의 남녀별 양상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장상피화생은 위 점막이 장 점막 형태로 바뀌는 질환이다. 위의 점막이 만성 염증으로 얇아진 상태인 위축성위염과 함께 위암 전조증상으로 꼽힌다.

연구팀은 대상자 조직검사를 통해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 유병률을 5년 단위(2003∼2007년, 2008∼2012년, 2013∼2018년)로 구분해 분석했다.

그 결과 위암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헬리코박터 감염'은 49.2%, 40.2%, 36%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또 여성에서는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 유병률이 유의미하게 감소했지만, 남성에서는 연도별로 차이가 없었다.

여성의 경우 위몸체부에서 위축성위염 유병률이 기간별로 27.7%, 21%, 15.6%로 나타났다. 장상피화생 유병률은 21.4%, 15.8%, 10.8%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반면 남성은 위몸체부에서 위축성위염 유병률이 28.9%, 19.2%, 22.3%였으며, 장상피화생 유병률은 31.2%, 16.6%, 21.7%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남녀별 유병률 차이가 흡연, 음주, 식습관 등의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실제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흡연율은 남성 38.1%, 여성 6%였으며, 음주율(월간 폭음률)은 남성 52.7%, 여성 25%로 나타났다.

또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의 위험인자를 분석한 결과 나이가 많을수록, 헬리코박터에 감염되어 있을수록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의 위험이 높았다.

김 교수는 "이 연구는 위암 예방을 위해 금연과 절주 그리고 식습관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젠더혁신연구센터(GISTeR)와 공동으로 진행됐으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헬리코박터'(Helicobacter) 최근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