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식수원 마르고, 농작물 타들어 가고…강릉지역 가뭄 피해

송고시간2019-06-05 11:37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가뭄으로 강원 강릉시민의 식수원인 오봉저수지 저수율이 떨어지고 있다.

 거북등처럼 갈라진 강릉시민 식수원 상류
거북등처럼 갈라진 강릉시민 식수원 상류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가뭄이 이어지면서 5일 강원 강릉시민의 식수원인 오봉저수지 상류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2019.6.5

5일 강릉시에 따르면 이날 현재 오봉저수지의 저수율은 42.3%이다.

시는 저수율이 떨어지자 강릉단오제 등 시민이 많이 찾는 장소에서 물을 아껴 쓰자는 내용의 가뭄대비 책자를 배포하고 있다.

시는 저수율이 40% 이하로 내려가면 제한 급수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감자 등 밭작물을 중심으로 생육 장애가 발생하자 지난달 30일부터는 '농작물 가뭄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양수기 257대의 가동 상태를 확인하고, 12개 읍·면·동에 양수기를 전진 배치해 농가에 양수기를 무상으로 임대하고 있다.

최근 2개월 강릉지역 강수량은 평년의 58%에 그쳤다. 현재 강릉지역 11개 저수지의 저수율은 52.3%이다.

"가뭄에 타들어 가는 산골 감자밭을 살려라"
"가뭄에 타들어 가는 산골 감자밭을 살려라"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강원 동해안에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강릉시 외곽 마을에서 농민이 스프링클러를 설치해 감자밭에 물을 주고 있다. 2019.6.5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5월 강원의 강수량은 1973년 이후 가장 적었다.

영동지역의 지난달 강수량은 5.1㎜에 불과해 평년 59.6∼109.3㎜에 비해 매우 적은 강수량을 보였다.

시 관계자는 "최근 2개월 동안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저수율이 많이 내려가고 밭작물에 생육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며 "기상청이 오는 7일 예보한 17㎜의 비로는 해갈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걱정했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