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항 선박 육상전원 활용 탄소배출권 확보…공익기금 조성

송고시간2019-06-05 11:40

부두에 정박한 선박에 전력을 공급하는 AMP
부두에 정박한 선박에 전력을 공급하는 AM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항에서 탄소배출권으로 공익기금을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한국전력 인천본부는 5일 인천항만공사·한국기후변화연구원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인천항 정박 선박이 유류 등 화석연료로 자가발전을 하는 방식 대신 육상전원(AMP)을 공급받도록 권장하면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이 냉동·공조시스템 가동을 위해 벙커C유와 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사례를 줄이며 오염물질 배출을 감축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한전 등은 인천항만공사 홍보선인 에코누리호를 비롯해 인천항에서 육상전원을 사용 중인 선박들을 대상으로 탄소배출권 확보 대상을 늘릴 계획이다.

탄소배출권 거래로 발생하는 수익은 공익기금으로 조성해 지역에 환원할 방침이다.

화석연료 자가발전 대신 선박에 육상전원을 공급하면 선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이 40%, 질소산화물·황산화물·미세먼지 등 기타 대기오염물질은 99% 배출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한전 인천본부는 선박이 항만 정박 때 AMP를 사용해 줄인 탄소 배출량을 배출권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2018년 8월 환경부로부터 승인받았다.

이종하 한전 인천본부 차장은 "탄소배출권 거래로 확보된 수익은 그동안 항만 지역 대기오염으로 고통받았던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