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이찬열 '양아치' 발언 놓고 '막장 충돌'

송고시간2019-06-05 11:58

유승민계 "여성비하 발언 중징계해야" 손학규 "특정인 겨냥 아냐"

"劉, 당 정체성 훼손" "孫, 당 민주주의 훼손" 공방도

발언하는 이찬열 의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4 cityboy@yna.co.kr(끝)

발언하는 이찬열 의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이 5일 손학규 대표의 최측근 이찬열 의원의 '양아치' 발언 의혹을 놓고 '막장 충돌'을 빚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이 의원에 대한 징계를 주장하며 거세게 들고 일어났지만, 손 대표가 이 의원을 두둔하고 나서면서 양측 공방이 한층 격화할 태세다.

전날 의원총회에서 이 의원이 이혜훈 의원과 공방을 주고받은 뒤 의총장을 나서면서 '양아치'라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이 의원의 발언은 명백한 여성비하"라며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3선 의원, 그것도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동료 여성 의원에게 이런 비교육적이고 막말 발언을 하는 것이 정말 놀랍다"고 말했다.

권 최고위원은 "(손 대표라는) 든든한 '백'이 있으니 막말을 해도 전혀 상관이 없다는 것인가"라며 "(이언주 의원이 손학규 대표를 향해 발언한) '찌질이'가 당원권 정지 1년이면 양아치는 그 배 이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계 지상욱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의원은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최고위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이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인정하면서도 '감싸기'에 나섰다.

손 대표는 "이 의원과 통화했는데 그런 얘기를 안 했다고 한다. 나오면서 보좌관하고 '양아치 같네'라고 얘기했는데, 기자들에게 얘기했다든지, 공개적으로 얘기한 게 아니라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혜훈 의원을 지칭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판이 이렇게 됐다는 그런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며 "일각에서 '양아치 X'이라 했다고 하는데 'X'이란 말은 정말 하지 않은 듯하다"고 덧붙였다.

이찬열 의원은 전날 해당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5 kjhpress@yna.co.kr(끝)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5 kjhpress@yna.co.kr

이날 최고위에서는 손 대표 측 당권파가 '유승민 의원이 당의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몰아세우고, 유승민계가 '당의 민주주의를 해치는 건 손 대표'라며 공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당권파 문병호 최고위원은 유 의원이 3일 경북대 특강 후 취재진과 만나 '손학규 당 대표 체제가 당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한 데 대해 "손 대표 체제는 중도개혁이나 제3의 길을 지향한다"며 "이를 비판하는 것이라면 유 의원이야말로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대표 체제의 문제점을 비판하는 핵심은 당 민주주의의 문제"라며 "아시다시피 당내 민주주의가 심히 훼손되고 있다. 그 결과 최고위에서 안건 상정조차 안 되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라고 반박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선언문 자구 수정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이 해석을 다르게 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결국 손 대표는 "기자 여러분께 민망하다. 참아달라"며 이들의 언쟁을 끊은 뒤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