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대면 앞둔 시진핑 '대미 보복카드' 모두 꺼내 들어

송고시간2019-06-05 10:30

中, G20 정상회담 앞두고 유리한 고지 선점 위해 전방위 압박

소식통 "중국, 미중 정상회동 앞서 미국과 협상 원해 총공세"

희토류 산업시설 시찰하는 시진핑
희토류 산업시설 시찰하는 시진핑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가운데)이 20일 장시성 간저우시를 방문, 희토류 산업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ymarshal@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이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대미 보복 카드를 모조리 꺼내 들며 파상 공세를 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은 G20 정상회의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 결과에 따라 결정적인 분수령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9월부터 재선 체제로 들어가야 하므로 미·중 무역 분쟁을 수습하는 게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잘 아는 시진핑 주석은 미국 내 여러 분야에서 반(反)트럼프 여론을 조성하려고 희토류, 농산물, 유학, 여행 등 가용한 카드를 모두 꺼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5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무역 분쟁을 수습하는 방향을 모색한다는, 큰 틀의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시진핑 주석과 만날 가능성을 언급했으나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이미 미·중 간에 정상 회동을 위한 검토가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을 기해 미·중 간 관세 보복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뒤 중국이 연일 대미 보복 카드를 쏟아내는 것은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무역 전쟁에 대한 미국인들의 반발을 유도해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지난달 미·중 무역협상 때까지 중국이 일방적으로 미국으로 끌려갔다면 이제는 중국도 미국의 아킬레스건인 희토류부터 시작해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미국 방문 제한까지 위협하면서 적어도 '백기 투항'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 EPA=연합뉴스)

중국 정부는 최근 고위 관리들이 직접 나서 미국을 겨냥해 희토류 수출 제한 가능성을 언급했으며 미국 운송업체 페덱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 그리고 외국 기업 '블랙리스트' 제도 도입 등을 통해 미국 기업들을 정조준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미국 농민을 겨냥해 미국산 대두를 비롯한 농산물 수입 제한을 위협한 데 이어 미국 내 유학생, 여행객에 대한 주의보를 통해 사실상 교육과 문화 분야까지 압박 강도를 높였다.

미국과 갈등을 빚는 남중국해 해역에서 대규모 해상 훈련을 벌인 데 이어 보하이(渤海)만에서 미사일 발사 시험까지 하며 무력시위까지 나섰다.

지난해 미·중 무역 갈등 때까지만 해도 중국이 미국을 자극할까 봐 섣불리 보복 카드를 꺼내지 못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상황인 셈이다.

특히, 자칫하면 중국에도 독약이 될 수 있는 희토류나 여행 분야까지 언급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배수진을 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고위 관료와 관영 매체를 통해 미·중 간 협력만이 살길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협상의 문은 열려있다"면서 미국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달 초부터 꺼내든 중국의 수많은 대미 보복 카드 또한 대부분 위협뿐 실제로 시행된 것은 별로 없다는 점도 이를 반영한다.

한 소식통은 "중국이 갑자기 대미 총공세에 나선 것은 이달 말 미·중 정상회담에 앞서 협상에 조금이라도 유리한 패를 잡아보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뒤집어보면 중국이 그만큼 이달 말에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은 중국의 파상 공세에 대해 '협상 카드'를 내밀기보다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중국 대표 기업인 화웨이(華爲)에 대한 압박 등을 통해 정면 대응하고 있어, 중국은 모든 부처를 동원해 당분간 계속 대미 보복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른 소식통은 "지난 1일부터 관세 보복전이 시작된 뒤 벼랑 끝에 몰린 중국이 매일 부처들을 동원해 온갖 대미 보복 위협을 쏟아내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이 빨리 대화 테이블로 돌아오라는 중국 측의 속마음이 담겨있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