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황교안 무례하고 독선…대통령 회동 쉽지 않겠다"

송고시간2019-06-05 10:07

여야 협상 장애물로 '黃 가이드라인' 지목

"오신환이 절충점 찾으려 노력…하루 이틀 더 기다리겠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무례하고 독선적인 행위가 반복되는 한 여야 5당 대표와 대통령의 회동은 쉽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회동 제안에 반복해서 역제안하는 황 대표를 겨냥, "대통령에 대한 무례함이고, 더 나아가 그 대통령을 선출한 국민에 대한 무례이기도 하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 협상이 진전되지 않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도 "일종의 '황교안 가이드라인'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패스트트랙에 대해 100% 전적으로 사과하고, 법안들을 100% 철회하라는 얘기를 너무 경직되게 요구하고 있다"며 "민주당에 백기 투항하라고 요구하는 것이어서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은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동맥경화처럼 꽉 막힌 국회의 모습을 의도한 것이 아니길 바란다"며 "민생과 경제를 볼모로 국회와 국민을 압박하는 정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추가경정예산 처리의 시급성을 거듭 강조하며 "한국당의 결단이 우리 경제의 미래를 좌지우지한다. 더 늦기 전에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한국당의 통 큰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향후 협상에 대해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민주당과 한국당의 절충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하루 이틀 더 기다려보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4 toadboy@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