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멕시코 관세는 자동차업계에 '설상가상'

송고시간2019-06-05 10:15

"글로벌 주요 車업체들 수십억달러 타격" 분석

멕시코 공장을 떠나 미국 국경의 세관으로 향하는 자동차들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 공장을 떠나 미국 국경의 세관으로 향하는 자동차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이민 문제해결을 압박하며 멕시코에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관세가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시름을 더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이 멕시코에 5% 관세를 부과하면 자동차업계가 당장은 충격을 흡수할 수 있겠지만, 25% 관세가 장기간 계속되면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가 미국으로 유입되는 불법 이민자 행렬을 막지 못하면 6월 10일부터 멕시코산 모든 제품에 5% 관세를 물리고 이를 차례로 올려 10월 1일부터는 25% 관세를 매기겠다고 말했다.

도요타는 멕시코에 대한 미국의 관세로 주요 공급업체들이 물게 될 비용을 2억1천500만달러∼10억7천만달러(약 2천500억∼1조2천600억원)로 추산했다.

도요타 북미 판매법인이 지난 3일 미국 내 딜러들에게 보낸 이메일에 따르면 도요타가 올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인 중형 픽업트럭 터코마의 65%는 멕시코 공장에서 수입될 예정이다.

도이체방크의 분석에 따르면 멕시코에 대한 관세가 25%로 오르면 제너럴모터스(GM)는 63억달러(약 7조4천300억원), 피아트크라이슬러(PCA)는 48억달러(약 5조6천600억원), 포드는 33억달러(약 3조8천900억원) 타격을 받을 것으로 추산됐다.

자동차부품업체 앱티브는 멕시코산 제품에 대한 5% 관세에 따른 비용이 매월 1천700만달러(약 200억원)라고 말했다.

GM의 스티브 키퍼 글로벌 구매·공급망 담당 선임부사장은 4일 한 행사에서 관세 비용을 상세히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우리가 가진 가장 큰 단일 문제는 관세 불확실성"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컨설팅사 LMC오토모티브는 25% 관세가 장기간 계속되면 미국 새 자동차 판매는 연간 최대 150만대 줄어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의 연간 신차 판매량은 1천730만대(지난해 기준)이며 이중 멕시코산 자동차는 250만대로 15%가량 차지한다.

LMC는 관세로 멕시코에서 수입하는 자동차 가격이 평균 8천500달러(약 1천만원) 상승할 수 있으며 미국 내 조립을 위한 부품을 고려하면 미국 평균 판매가가 2천500∼3천달러 상승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미국은 지난해 멕시코에서 거의 600억달러(약 70조7천900억원)에 달하는 자동차 부품을 수입했다.

LMC는 "장기간 관세 부과 시 멕시코는 경기침체에 빠져들 수 있고 이는 미국의 경기침체까지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