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신질환 보도 때 부정적 단어 연결해 낙인효과 우려"

송고시간2019-06-05 12:00

인권위, 정신장애인 인권 증진 정책간담회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언론이 정신질환 관련 보도를 할 때 부정적인 단어들을 연결하는 경우가 많아 낙인효과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근호 국립정신건강센터 정신건강사업과장은 국가인권위원회 주최로 5일 오후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열리는 '정신장애인 인권 증진을 위한 연속정책간담회'에 앞서 낸 발제 자료를 통해 "대중매체가 정신질환과 폭력 간의 연관성을 전달해 대중의 공포심을 극대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예컨대 정신질환을 '시한폭탄'으로 은유하거나 '우울증 환자는 정상적인 직장생활이 어려워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고 단정 지어 버리는 식이다.

조 과장은 "정신질환과 공포, 불안, 혐오와 같은 부정적인 단어를 함께 쓰거나 지나치게 포괄적인 용어를 사용해 오해가 생기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보도할 때 '경찰, 인질범 정신질환 추정'처럼 범죄와 정신질환의 연관성 여부를 추정 상태로 보도하거나 정신질환이 확인되더라도 해당 범죄의 유일한 원인이 정신질환인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조 과장은 "정신질환도 예방이나 치료, 회복이 가능한 질환임을 이해하고 보도해야 한다"며 "전문가에게 조언을 받아 정확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신질환자도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임을 이해하고 보도해야 한다"며 "정신질환자의 인권 문제에 대한 감수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오는 12일과 19일, 26일에는 각각 ▲ 정신병원 장기입원의 진단과 대안 ▲ 정신장애인의 지역사회 치료·거주·복지 환경 진단과 대안 ▲ 의료인과 소비자 관계에 대한 진단과 대안을 주제로 정책 간담회를 할 계획이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