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토바이 난폭운전 영상 인터넷에서 자랑…철없는 40대 검거

송고시간2019-06-05 12:00

인터넷 게시물 본 이용자가 신고…제한속도 60㎞ 구간서 시속 156㎞ 주행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오토바이 난폭운전 영상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려 자랑한 4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천 모(42)씨를 도로교통법 위반(난폭운전)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일용직 노동자인 천씨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배기량 250㏄ 오토바이로 강원도 춘천과 서울 관악구 등지에서 난폭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는 제한속도 시속 60㎞ 구간인 강원도 미시령 터널에서 시속 156㎞로 과속운전을 하고, 서울 관악구 일대에서 교통 단속 중인 경찰을 피해 역주행하는 등 교통법규를 무시했다.

그는 또 신호를 위반한 채 오토바이를 몰며 인도에 오르거나 횡단보도를 따라 운전하고, 자신의 경로에 방해가 된 차량 운전자를 멈춰 세워 욕설하는 등 위협도 가했다.

천씨는 자신의 난폭 운전 블랙박스 영상을 총 4차례에 걸쳐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자랑하듯 게시했고, 이를 본 한 커뮤니티 이용자가 해당 영상을 제보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영상에 나온 천씨의 인상착의와 게시물에 소개한 자신의 주거지 등을 토대로 수사를 한 경찰은 결국 관악구 신림동 고시원에 사는 천씨를 범인으로 특정했다. 천씨는 경찰의 수차례 요구를 받고 자진 출석했다.

천씨는 난폭운전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이렇게 운전하면 안 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동영상을 게시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를 받게 되자 자신이 올린 난폭 운전 영상을 삭제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는 이 사건과 별개로 보복운전을 한 혐의(특수협박)로 현재 재판 중인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난폭운전 영상을 자랑하듯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려 모방범죄가 우려됐다"며 "난폭·보복운전은 무관용 원칙으로 끝까지 추적해 근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