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 캠프 카일 등에 도시개발사업…화성 매향리에 평화기념관

송고시간2019-06-05 09:51

경기도, 미군 공여구역 발전종합계획안 재정비…행안부 승인 추진

(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는 의정부 캠프 카일 등에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고 화성 매향리에 평화기념관을 건립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2018~2022) 변경안'을 마련, 주민·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행정안전부 승인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공터로 남아 있는 의정부 캠프 카일·시어즈 터
공터로 남아 있는 의정부 캠프 카일·시어즈 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의정부, 파주, 동두천, 화성, 하남 등 5개 시군의 반환공여구역과 공여구역 주변지역의 지원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이다.

이번 변경안은 각 시군으로부터 수렴한 사항들을 반영한 것으로, 지난해 6월 종합계획 변경 이후를 기점으로 변화된 지역 여건을 고려했다.

이에 따라 기존 240개 사업 중 8건이 제외, 17건이 변경되고 6건이 추가돼 238개 사업이 담기게 됐다.

예산은 대규모 개발사업들이 새로 반영돼 기존 39조1천228억원에서 39조6천949억원으로 5천721억원이 증가했다.

주요 변경내용은 '반환공여구역 개발사업' 중 의정부 캠프 카일과 하남 콜번은 각각 공공기관 및 대학 유치가 무산됨에 따라 활용계획을 도시개발사업으로 변경했다.

의정부 캠프 라과디아는 효율적 토지이용 차원에서 가능지구 재정비 촉진구역을 공원으로 조성하고, 당초 공원이 계획돼 있는 곳은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계획을 바꿨다.

화성 쿠니 에어 레인저는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내에 평화기념관을 건립하는 내용이 새로 추가됐다.

'주변지역 지원사업'으로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호원IC 접근성 향상을 위해 의정부 호원중∼서부로 연결나들목 개설사업을 신규로 반영했다.

포천 소흘읍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는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로 결정됨에 따라 포천 고모IC∼송우간 도로 확장·포장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관련 부처·지자체 사업 및 민자사업'의 경우 1천400억여원이 투입되는 양주 테크노밸리와 3천800억여원 규모의 양주 은남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새로 추가해 4차 산업혁명 육성을 위한 기반을 다질 방침이다.

또 호원 예비군 훈련장을 도시개발사업으로 활용하는 내용도 포함하기로 했다.

이 밖에 포천 신북리조트 조성사업 등 7건은 사업이 취소되거나, 민간사업자의 자금 사정 및 사업 타당성 부족 등의 이유로 종합계획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의정부시 맑은물환경사업소 대강당에서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공청회'를 통해 지역주민·전문가 의견을 수렴·검토해 변경안을 보완한 후, 행안부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올해 1월 기준 경기도 내 반환대상 공여구역은 34곳 총 173㎢로, 이는 전국 공여구역 반환대상(179㎢)의 96%에 해당하는 규모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