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특사경, 위생불량 학교 급식업체 11곳 적발

송고시간2019-06-05 09:13

유통기한 경과·대리 생산·위장 납품 등 15건 위반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유통기한이 한 달 이상 지난 고기를 폐기하지 않고, 반품된 냉장 삼겹살을 냉동으로 다시 보관하는 등 음식관리가 부실한 학교 급식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지난 8일부터 17일까지 학교급식 납품업체 51곳을 수사해 11곳에서 15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5일 밝혔다.

급식
급식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사경은 지난해 적발된 31개 업체와 신규 의심업체 20개 업체를 선별해 수사했다.

성남시 A 업체는 유통기한이 50일 이상 지난 삼겹살과 갈비 18.5kg을 아무런 표시 없이 냉동창고에 정상제품과 함께 보관하다 덜미가 잡혔다.

유통기한이 지난 축산물을 폐기용 표기 없이 정상제품처럼 보관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수원시 B 업체는 식자재 작업공간을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하지 않은 C 씨에게 불법 임대했다.

C 씨는 이곳에서 썩은 마늘을 갈아 다진 마늘로 제조한 후 음식점 등에 판매하다 적발됐다.

위해 식품 등을 판매할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을 물린다.

또 다른 수원시 D 업체는 학교에 냉장으로 납품했던 삼겹살이 반품되자 냉동으로 보관하다 수사망에 걸렸다. 냉장고기는 냉장 상태로 보관하거나 폐기처분을 해야 한다.

식육 포장업을 하는 F 업체는 학교급식 납품업체인 용인시 G 업체와 창고를 공동 사용하면서 냉동 보관용 소갈비 671kg을 판매 목적으로 냉장 보관하다 적발됐다. 이 업체는 식육 제품의 생산과 판매 이력을 작성해야 하는 생산 작업기록도 전혀 작성하지 않았다.

특사경은 적발한 15건 중 유통기한을 위반한 A 업체 등 8건 4개 업체를 입건하고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또 학교납품업체로 지정받은 업체가 아닌데도 대리 생산, 위장 납품 등 불공정 행위를 한 7개 업체에 대해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입찰 제한 조치를 요구하기로 했다.

지난해 특사경에 적발된 학교급식 제조·납품업체 31곳을 이번에 다시 점검한 결과 31개 모두 적발된 사항을 개선해 적법하게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학생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량 학교급식 제조·납품업체에 대해서는 엄정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